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352) - 애독자로 후원자로 조력자로 남을 것입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8-12-05
담안편지(352) - 애독자로 후원자로 조력자로 남을 것입니다
 
  안녕하세요 샬롬!
  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000 집사입니다.
 
  00교도소 직업훈련을 받으러 온 지도 1년이 다 되어 갑니다.
  그동안 관심 속에 새벽기도 꾸준히 보내주신 거 너무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그 마음의 빚은 저 속에 남아
  꼭 “새벽기도” 요삼일육선교회에 보답하려는 목표가 되었습니다.
  어떻게든 제가 도울 방법이 하나라도 있지 않겠습니까?
 
  저도 사회복귀 시간이 1년 이내로 좁여졌습니다.
  하나님께서 많이 훈련시키셨고
  많은 변화와 돌이키는 삶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터닝포인트가 된 인생에 뚜렷하고 거룩하며 경건한 목표를
  하나님께서 저에게 주셨다는 겁니다.
  그 꿈과 비전을 위해서 하루하루 나아가고 있습니다.
 
  할렐루야! 이한규 목사님의 새벽기도 Q.T를 통해서
  하나님이 저에게 품으신 꿈을 재차 확인하는 계기도 많았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래서 이 목사님을 위해서 매일 기도하고 지냈습니다.
  사회복귀 후에도 새벽기도를 놓지 않는 애독자로
   또 후원자로 또 조력자로 남을 것입니다.
 
  12월말 이후에는 직업훈련을 끝나고 다른 교도소로 이송하게 되는데
  어디로 가게 될지는 아직 모릅니다.
  아마 그곳에서 마지막 생활을 마치고 사회에 복귀할 것 같습니다.
  참고하셔서 12월 이후에는 내년 새벽기도 1월호는 안 보내셔도 됩니다.ㅎㅎㅎ
 
  어렵게 펜을 든 이유는 하나 있습니다.
  저가 직접 처리하려 했으나 11월, 12월 두 달에는
  영치금이나 작업 상여금 자체가 안된다고 해서
  입금을 못 해 드릴 것 같습니다.
  그래서 아들 000에게 부탁을 했는데 00이라 언제 처리가 될지 모르겠습니다.
 
  조금만 기다려 주시고 다름 아닌 저의 방에 있는 분의 공범이며
  부부지간인 어느 분(000)이 있는데
  구속되고 나서 주님을 만났는데 너무 믿음이,
  그 첫사랑이 뜨거워 새벽기도를 추천해주고 싶습니다.
 
  부부지간이라 서로 편지를 왕래하는 것을 보면
  그 남편조차도 믿음이 생기고
  집회도 빠지지 않고 참여하고 있습니다.
 
  00교도소에 있는 50대 중반의 000이라는 분입니다.
  남편 되시는 분은 저와 같은 방에 생활하며
  저와 함께 신앙생활도 잘하고 있습니다.
  그 000이란 분의 신앙이 더욱 탄탄해질 수 있도록
  새벽기도를 보내드리고 싶습니다.
  부탁드립니다. 입금은 최대한 빨리 시키도록 하겠습니다.
  000 님에게 꼭 새벽기도를 매월 1권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주소 : 00 000 00우체국 사서함 000-0000 
  어려운 부탁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부탁드립니다.
  2018. 11. 3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490 담안편지(487) - 월간새벽기도에 입까지 맞추었다니까요 요삼일육선교회 23 2020.01.17
489 담안편지(486) - 지난 월새기를 받아 볼 수 있을까요 요삼일육선교회 34 2020.01.14
488 담안편지(485) - 월새기 12월호를 읽으며 제가 은혜받은 말씀들 요삼일육선교회 43 2020.01.10
487 담안편지(484) - <월새기>가 없었다고 생각하면 가슴이 철렁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8 2020.01.07
486 담안편지(483) - 아픈 영혼을 싸매어주는 붕대와 같음을 요삼일육선교회 66 2020.01.03
485 담안편지(482) - 제가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6 2019.12.31
484 담안편지(481) - “결자해지”하는 자세로 요삼일육선교회 85 2019.12.27
483 담안편지(480) - 벌써 20개월이 되었어요 요삼일육선교회 96 2019.12.24
482 담안편지(479) - “고난은 축복의 전조다” 요삼일육선교회 108 2019.12.20
481 담안편지(478) - 1%도 가능성이 없는 끝난 인생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2 2019.12.17
480 담안편지(477) - 저는 큰일 났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2 2019.12.13
479 담안편지(476) - 교도소에 오지 않았다면 요삼일육선교회 152 2019.12.10
478 담안편지(475) - 도서 택배 차입이 금지가 된대요 요삼일육선교회 139 2019.12.06
477 담안편지(474) - 그냥 읽고 묵상만 하는데도 요삼일육선교회 163 2019.12.03
476 담안편지(473) - 요한복음 3장 16절 외우는 사람에게 요삼일육선교회 170 2019.11.29
475 담안편지(472) - 마지막 선교지 같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2 2019.11.26
474 담안편지(471) - 꼭 하나님께 전달되길 원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7 2019.11.22
473 담안편지(470) - 어머님의 기도는 하나님께서 들으셨기 때문에 요삼일육선교회 141 2019.11.19
472 담안편지(469) - 이제 사십이 되어보니 요삼일육선교회 148 2019.11.15
471 담안편지(468) - 믿음을 방치한 채 잊고서 살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6 2019.11.12
470 담안편지(467) - 죄짓고 회개하고 죄짓고 회개하고 요삼일육선교회 176 2019.11.08
469 담안편지(466) - 하나님이 보내주신 “새벽기도”가 있기에 요삼일육선교회 169 2019.11.05
468 담안편지(465) - 오랜 세월 불교인으로 살아오던 저에게 요삼일육선교회 171 2019.11.01
467 담안편지(464) - 예수님 용서해주십시오! 요삼일육선교회 174 2019.10.29
466 담안편지(463) - 하나님의 사람으로 모범수로 인정받아 요삼일육선교회 192 2019.10.25
465 담안편지(462) - 54년간 부처님 자식으로 살아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8 2019.10.22
464 담안편지(461) - 생각나는대로 용서의 기도를 드렸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1 2019.10.18
463 담안편지(460) - 아버지는 장로였고 어머니는 권사 집안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7 2019.10.15
462 담안편지(459) - 제 마음이 온통 비를 내리고 있었는데 요삼일육선교회 200 2019.10.11
461 담안편지(458) - 찬송 한 절을 실어주셔서 얼마나 좋은지요 요삼일육선교회 212 2019.10.08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