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416) - 이제 그만 울며 살고 싶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9-05-03
담안편지(416) - 이제 그만 울며 살고 싶습니다
 「새벽기도」 목사님, 형제자매님들 안녕하세요.^^ 
  먼저 주님의 이름으로 목사님과 
  「새벽기도」 가족 식구들 모든 분들과 주 예수를 믿는...,
  하나님의 택하신 모든 선민의 건강과 평안이 함께하시기를 기도합니다.
 
  그간 영육으로 두루 평안하셨나요?
  언제나 그렇듯이 분주하고 시끄럽고
  먹고 사는 일에 신경을 많이 쓰는 탓에
  밖에 있을 때는 세상의 잡음으로 인해
  잘 들리지 않던 주님의 음성이
  이곳 광야에서는 자주 들을 수가 있어서
  광야 40년 생활의 시작을 알려주네요.
 
  00 광야에만 있다가 먼 곳 00 광야까지 어쩌다 오게 되면서
  낯선 환경이라 조금은 염려도 됐지만
  시험당할 즈음에 또한 피할 길을 주시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이
  주를 믿는 담당 근무자님이 사동으로 저를 보내주시어
  말씀 한 권과 지난 2월호의 「새벽기도」지만
  감회도 새롭고 또 감사할 일이 생기게 되네요.
 
  하기야, 모든 살아있는 시간 자체가 감사할 일임에
  새삼 놀랄 일도 아니지만,
  그래도 세상에 ‘나’라는 주의 성전이 세워진 존재 자체가
  모든 일에 감사를 하게 되는 삶의 기초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저를 기억해 주시고 또 반기어 주시는 글 속에서
  이 죄스러운 형제는 누가복음 15장 11~32절 말씀을 떠올리면서
  밤의 정적이 더욱 고요해지고 있는 야심한 시각
  눈시울을 붉히며 참회의 눈물을 흘리고 있습니다.
 
  죄스러운 인간이 하나님과 가장 가까이 있을 수 있는 시간이
  바로 눈물을 흘리며 자신의 과오를
  하나님 아버지께 용서를 구하는 시간이 아닐런지요!
  그래서 행여 이리저리 둘러봅니다.
 
  지금 이 순간...., 제 곁을 둘러보니
  요즘 제가 개종을 시켜 성경을 감히 가르치는
  한 형제의 잠든 모습 속에서
  예수님의 모습이 떠오르는 듯 한 느낌을 얻습니다.
  어린아이처럼 새록새록 잠든 모습 속의 예수님.... !
  “용서를 구합니다.... 이제 그만 울며 살고 싶습니다.... ”
  이런 말을 예수님께 말하는 제 모습 속에서도
  예수님이 찾아오십니다.
  ‘네가 나를 찾기 전에 내가 너를 사랑하였느니라... ’
   
  목사님, 모든 형제자매님들!
  저, 오늘부터 주님 뜻대로 살게요.
  ‘진리’이신 예수님만을 닮아가며 살게요.
  저에게 응원의 힘을 ‘팍~ 팍’ 주십시요. 아셨죠?
  눈물 닦고 얼굴에 스킨로션 바르고 그만 잘게요.
  다른 형제님들 깨지 않게 도둑 세수하고
  새롭게 내일부터 시작할 수 있도록 기도해주세요.
  사랑합니다. ^_^ 
  2019. 4. 18일 목요일 0 0 드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주나힘성결교회 (2019-05-12 오전 7:31:00) 댓글쓰기
아멘, 지금껏 담안에 있는 형제, 자매들에게 기도하지 못한것을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기도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19-05-12 오후 4:13:00) 댓글쓰기
주나힘성결교회님! 반갑습니다
주님은 우리의 힘이 되심을 기뻐하며
함께 기도하신다니 감사드립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29 담안편지(526) - 지인이 월새기 2, 3월호를 구해 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 2020.06.02
528 담안편지(525) - 단돈 천 원 밖에 안 된다니 요삼일육선교회 29 2020.05.29
527 담안편지(524) - 첫 장을 보면서 가슴이 많이 아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8 2020.05.26
526 담안편지(523) - 그러다가 만난 것이 월간새벽기도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8 2020.05.22
525 담안편지(522) - 한 장 한 장 읽으며 감동을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9 2020.05.19
524 담안편지(521) - 마치 하나님의 키질 같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4 2020.05.15
523 담안편지(520) - 중단할 수밖에 없는 소식을 접했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06 2020.05.12
522 담안편지(519) - 기도합니다. 힘내십시요 요삼일육선교회 115 2020.05.08
521 담안편지(518) - 닭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 요삼일육선교회 106 2020.05.05
520 담안편지(517) - 교정선교회 주임님을 통해 기도받고 요삼일육선교회 128 2020.05.01
519 담안편지(516) - 아들이 하나님을 만난 것을 느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4 2020.04.28
518 담안편지(515) - 아직 아무런 응답을 주시지 않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0 2020.04.24
517 담안편지(514) - “새벽기도” 는 주님께 다가갈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6 2020.04.21
516 담안편지(513) - M.Div 과정 위주로 알려주시기를 바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1 2020.04.17
515 담안편지(512) - 놀랄 때가 한두 번이 아니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7 2020.04.14
514 담안편지(511) - 여전히 하나님의 사람이었구나 요삼일육선교회 145 2020.04.10
513 담안편지(510) - 은혜를 잊고 살다가 혼이 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8 2020.04.07
512 담안편지(509) - “하나님”께서 월새기를 보내 주셨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1 2020.04.03
511 담안편지(508) - 저희 공장에 신입이 두 명 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9 2020.03.31
510 담안편지(507) - 월새기 활자가 커져서 매우 좋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9 2020.03.27
509 담안편지(506) - 모든 종교 활동이 중단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4 2020.03.24
508 담안편지(505) - 어느 날 그가 개종을 하겠다고 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5 2020.03.20
507 담안편지(504) - 자수를 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7 2020.03.17
506 담안편지(503) - 저 멀리 산꼭대기 끝자락이 보이면서 요삼일육선교회 245 2020.03.13
505 담안편지(502) - 귀한 시를 읽을 때도 뭉클함을 느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1 2020.03.10
504 담안편지(501) - 다음 목요일에 집에 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3 2020.03.06
503 담안편지(500) - 새벽기도의 상사병에 걸렸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7 2020.03.03
502 담안편지(499) - 찬물로 몸을 적시는 것은 요삼일육선교회 310 2020.02.28
501 담안편지(498) - 버티면 이 또한 지나가리라 요삼일육선교회 288 2020.02.25
500 담안편지(497) - 하나님이 보시기엔 미흡하셨나 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49 2020.02.21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