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416) - 이제 그만 울며 살고 싶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9-05-03
담안편지(416) - 이제 그만 울며 살고 싶습니다
 「새벽기도」 목사님, 형제자매님들 안녕하세요.^^ 
  먼저 주님의 이름으로 목사님과 
  「새벽기도」 가족 식구들 모든 분들과 주 예수를 믿는...,
  하나님의 택하신 모든 선민의 건강과 평안이 함께하시기를 기도합니다.
 
  그간 영육으로 두루 평안하셨나요?
  언제나 그렇듯이 분주하고 시끄럽고
  먹고 사는 일에 신경을 많이 쓰는 탓에
  밖에 있을 때는 세상의 잡음으로 인해
  잘 들리지 않던 주님의 음성이
  이곳 광야에서는 자주 들을 수가 있어서
  광야 40년 생활의 시작을 알려주네요.
 
  00 광야에만 있다가 먼 곳 00 광야까지 어쩌다 오게 되면서
  낯선 환경이라 조금은 염려도 됐지만
  시험당할 즈음에 또한 피할 길을 주시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이
  주를 믿는 담당 근무자님이 사동으로 저를 보내주시어
  말씀 한 권과 지난 2월호의 「새벽기도」지만
  감회도 새롭고 또 감사할 일이 생기게 되네요.
 
  하기야, 모든 살아있는 시간 자체가 감사할 일임에
  새삼 놀랄 일도 아니지만,
  그래도 세상에 ‘나’라는 주의 성전이 세워진 존재 자체가
  모든 일에 감사를 하게 되는 삶의 기초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저를 기억해 주시고 또 반기어 주시는 글 속에서
  이 죄스러운 형제는 누가복음 15장 11~32절 말씀을 떠올리면서
  밤의 정적이 더욱 고요해지고 있는 야심한 시각
  눈시울을 붉히며 참회의 눈물을 흘리고 있습니다.
 
  죄스러운 인간이 하나님과 가장 가까이 있을 수 있는 시간이
  바로 눈물을 흘리며 자신의 과오를
  하나님 아버지께 용서를 구하는 시간이 아닐런지요!
  그래서 행여 이리저리 둘러봅니다.
 
  지금 이 순간...., 제 곁을 둘러보니
  요즘 제가 개종을 시켜 성경을 감히 가르치는
  한 형제의 잠든 모습 속에서
  예수님의 모습이 떠오르는 듯 한 느낌을 얻습니다.
  어린아이처럼 새록새록 잠든 모습 속의 예수님.... !
  “용서를 구합니다.... 이제 그만 울며 살고 싶습니다.... ”
  이런 말을 예수님께 말하는 제 모습 속에서도
  예수님이 찾아오십니다.
  ‘네가 나를 찾기 전에 내가 너를 사랑하였느니라... ’
   
  목사님, 모든 형제자매님들!
  저, 오늘부터 주님 뜻대로 살게요.
  ‘진리’이신 예수님만을 닮아가며 살게요.
  저에게 응원의 힘을 ‘팍~ 팍’ 주십시요. 아셨죠?
  눈물 닦고 얼굴에 스킨로션 바르고 그만 잘게요.
  다른 형제님들 깨지 않게 도둑 세수하고
  새롭게 내일부터 시작할 수 있도록 기도해주세요.
  사랑합니다. ^_^ 
  2019. 4. 18일 목요일 0 0 드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주나힘성결교회 (2019-05-12 오전 7:31:00) 댓글쓰기
아멘, 지금껏 담안에 있는 형제, 자매들에게 기도하지 못한것을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기도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19-05-12 오후 4:13:00) 댓글쓰기
주나힘성결교회님! 반갑습니다
주님은 우리의 힘이 되심을 기뻐하며
함께 기도하신다니 감사드립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441 담안편지(438) - 부탁드립니다 월새기 후원해 주세요. 요삼일육선교회 13 2019.07.19
440 담안편지(437) - 한 달 내내 저만 소유하고 있으면 요삼일육선교회 24 2019.07.16
439 담안편지(436) - 그래서 하나님께서 그렇게 하셨구나! 요삼일육선교회 40 2019.07.12
438 담안편지(435) - 스물한 살이라는 나이에 한순간의 실수 요삼일육선교회 45 2019.07.09
437 담안편지(434) - 방 식구들과 하루를 새벽기도로 시작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3 2019.07.05
436 담안편지(433) - 염치불구 매달 받아보길 원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4 2019.07.02
435 담안편지(432) - 마중물을 읽으며 새벽을 맞이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7 2019.06.28
434 담안편지(431) - 추위가 무서워 봄이 오지 않는 일은 없다 요삼일육선교회 95 2019.06.25
433 담안편지(430) - 이곳 담장 안에서는 마지막 글을 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4 2019.06.21
432 담안편지(429) - 이젠 저만 남았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21 2019.06.18
431 담안편지(428) - 누구에게 짐이 아닌, 덤이 되어 요삼일육선교회 131 2019.06.14
430 담안편지(427) - 이리도 감사하고 이리도 도움 될 수 없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8 2019.06.11
429 담안편지(426) - 무료함이라도 없앨려고 잡았던 책이 요삼일육선교회 137 2019.06.07
428 담안편지(425) - 누가 어딜 가자고 하면 요삼일육선교회 145 2019.06.04
427 담안편지(424) - The more you give, the more you get 요삼일육선교회 150 2019.05.31
426 담안편지(423) - 여전히 새벽기도 쟁탈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0 2019.05.28
425 담안편지(422) -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르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9 2019.05.24
424 담안편지(421) - 우표 30장을 매달 선교하는 마음으로 보낼께요 요삼일육선교회 165 2019.05.21
423 담안편지(420) - 저를 다시 살게 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7 2019.05.17
422 담안편지(419) - 다음 호부터는 집에서 받을 수 있겠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62 2019.05.14
421 담안편지(418) - 겨우 구할 수 있을까 말까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0 2019.05.10
420 담안편지(417) - 봄날이 교도소에도 찾아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2 2019.05.08
>> 담안편지(416) - 이제 그만 울며 살고 싶습니다 (2) 요삼일육선교회 301 2019.05.03
418 담안편지(415) - 황량한 광야 같은 병상으로 보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6 2019.05.01
417 담안편지(414) - 얼라이언스 신학원에 합격하지 못한 것 요삼일육선교회 203 2019.04.29
416 담안편지(413) - 오지 말아야 했지만 요삼일육선교회 217 2019.04.26
415 담안편지(412) - 기쁜 소식이 있어 서신을 보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7 2019.04.24
414 담안편지(411) - 제게 직접 설교하시는 것으로 생각하고 요삼일육선교회 209 2019.04.22
413 담안편지(410) - 출소하여 할 일이 여럿이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87 2019.04.19
412 담안편지(409) - 4월호 표지에 있는 실타래를 보며 요삼일육선교회 224 2019.04.17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