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418) - 겨우 구할 수 있을까 말까 합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9-05-10
담안편지(418) - 겨우 구할 수 있을까 말까 합니다
  새벽기도 담당자님 안녕하세요?
  하나님의 은혜로 새벽기도를 만난 지도 거의 2년이 다 되어 갑니다.
  늘 수고하시는 손길 위에 축복을 바라는 기도밖에 할 수 없는
  지금의 제 모습이 한스럽지만...
  언젠가는 목사님의 큰 비전에 작게나마 손을 보탤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저는 00000. 00 등의 죄로 6년 형을 선고받고
  00교도소에 2년째 복역  중인 ‘000’이라고 합니다.
  새벽기도와는 서울구치소에서 처음 인연이 돼서
  구할 수 있을 때마다 Q.T로 만나고 있습니다.
 
  말씀과 예배에 갈급해 있는 이곳 교도소 안에서
  ‘새벽기도’ 책자는 일반 Q.T 지와는 차별되는
  예배와 경건의 시간이 함께 역사하는
  귀한 시간을 제게 제공해 주었습니다.
 
  하루하루 말씀으로 위안을 받고 또 그 힘으로
  주위를 위로하며 그렇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지금은 빈털터리가 되어서 정기구독을 할 형편도 안되지만
  나중에 사회에 복귀하면 꼭 목사님의 사역에 동참하여
  작은 몫이라도 하나님이 허락하시는 한도로 감당하고 싶습니다.
 
  목사님의 매일 말씀을 사모하는 심령들이
  이 교도소 안에도 엄청나게 많으니까 힘내시고
  하나님의 위로로 더 큰 사역으로 발전해 나가시길
  두 손 모아 기도합니다.
   
  한 가지 부탁을 드립니다.
  이곳 00교도소에도 무료로 배포가 되기는 하는데...
  <새벽기도> 책자가 구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전달이 잘 안됩니다.>
  필요로 하는 사람도 많고 또 우선순위가 정해져 있는지
  매월 중순이 넘어야 겨우 구할 수 있을까 말까 합니다.
  그래서 가능하시면 지속적으로 공급을 받을 수 없을까 해서
  편지를 드립니다. <우편 or 지급>
 
  연속성을 가지고 말씀을 듣기를 원합니다.
  제 욕심만 채우는 것 같아 죄송합니다.
  말씀을 사모한다고 좋게 봐 주세요!
   
  못 쓰는 글씨 끝까지 읽어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수고하시는 손길 위에 하나님의 평강이 함께하시길 기도합니다!
  감사합니다. 
  2019. 4. 21  0  0  0 드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425 담안편지(422) -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르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 2019.05.24
424 담안편지(421) - 우표 30장을 매달 선교하는 마음으로 보낼께요 요삼일육선교회 13 2019.05.21
423 담안편지(420) - 저를 다시 살게 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9 2019.05.17
422 담안편지(419) - 다음 호부터는 집에서 받을 수 있겠네요 요삼일육선교회 43 2019.05.14
>> 담안편지(418) - 겨우 구할 수 있을까 말까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4 2019.05.10
420 담안편지(417) - 봄날이 교도소에도 찾아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0 2019.05.08
419 담안편지(416) - 이제 그만 울며 살고 싶습니다 (2) 요삼일육선교회 98 2019.05.03
418 담안편지(415) - 황량한 광야 같은 병상으로 보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2 2019.05.01
417 담안편지(414) - 얼라이언스 신학원에 합격하지 못한 것 요삼일육선교회 90 2019.04.29
416 담안편지(413) - 오지 말아야 했지만 요삼일육선교회 104 2019.04.26
415 담안편지(412) - 기쁜 소식이 있어 서신을 보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2 2019.04.24
414 담안편지(411) - 제게 직접 설교하시는 것으로 생각하고 요삼일육선교회 95 2019.04.22
413 담안편지(410) - 출소하여 할 일이 여럿이네요 요삼일육선교회 91 2019.04.19
412 담안편지(409) - 4월호 표지에 있는 실타래를 보며 요삼일육선교회 112 2019.04.17
411 담안편지(408) - 새벽기도를 처음 마주하게 된 그때 요삼일육선교회 125 2019.04.15
410 담안편지(407) - 제 손에 쥔 것이 우표뿐이어서 요삼일육선교회 126 2019.04.12
409 담안편지(406) - ‘봄’의 출산을 지켜보다가 요삼일육선교회 119 2019.04.10
408 담안편지(405) - “예수 믿고 큰 인물”이 되는 그날까지 요삼일육선교회 126 2019.04.08
407 담안편지(404) - 죗값을 치르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2 2019.04.05
406 담안편지(403) - 매달 월새기 책자를 받아볼 수 있다는 것 요삼일육선교회 158 2019.04.03
405 담안편지(402) - 고난을 겪고 있는 가족들에게 요삼일육선교회 144 2019.04.01
404 담안편지(401) - 지난 죄를 다시 돌아보지 않으시겠다는 말씀 요삼일육선교회 138 2019.03.29
403 담안편지(400) - 감당할 수 있는 고난만을 주시니까 요삼일육선교회 153 2019.03.27
402 담안편지(399) - 기독교로 개종을 하고 요삼일육선교회 142 2019.03.25
401 담안편지(398) - 새벽기도 시간이 감미롭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0 2019.03.22
400 담안편지(397) - 하나님이 항상 궁금했고 요삼일육선교회 161 2019.03.20
399 담안편지(396) - 한마디로 충격 그 자체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8 2019.03.18
398 담안편지(395) - 저의 때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4 2019.03.15
397 담안편지(394) - 무작정 두서없는 글을 올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6 2019.03.13
396 담안편지(393) - 새로운 삶을 살아갈 수 있다는 것 요삼일육선교회 176 2019.03.11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