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하나님의 사랑을 확신하라 (호세아 11장 1-4절)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9-05-15
호세아 11장 1-4절
1.이스라엘이 어렸을 때에 내가 사랑하여 내 아들을 애굽에서 불러냈거늘 2.선지자들이 그들을 부를수록 그들은 점점 멀리하고 바알들에게 제사하며 아로새긴 우상 앞에서 분향하였느니라 3.그러나 내가 에브라임에게 걸음을 가르치고 내 팔로 안았음에도 내가 그들을 고치는 줄을 그들은 알지 못하였도다 4.내가 사람의 줄 곧 사랑의 줄로 그들을 이끌었고 그들에게 대하여 그 목에서 멍에를 벗기는 자 같이 되었으며 그들 앞에 먹을 것을 두었노라
하나님의 사랑을 확신하라 (호세아 11장 1-4절)
 < 상처를 치유하시는 하나님 >
 
   사람은 누구나 죄를 짓는다. 신실한 성도도 때로는 죄에게 진다. 그 죄는 어떤 특출한 죄가 아니라 늘 나를 괴롭혔던 죄다. 그때마다 늘 새로운 결심과 다짐을 하지만 또 질 때가 많다. 그때 상한 심령으로 하나님께 가면 하나님은 늘 받아주신다. 그래도 죄책감은 계속 마음에 남아 영혼을 괴롭힐 때가 많다. 그러다가 어느 순간에 하나님과의 깊은 만남을 통해 극복된다.
 
   감정은 이성대로 잘 움직여주지 않는다. 잊어야 하는 줄 알면서도 잊지 못하고 용서해야 하는 줄 알면서도 용서하지 못한다. 머리로는 수십 번도 더 다짐한다. “어차피 저 사람과 평생 살려면 내가 믿는 사람으로서 먼저 사랑하고 용서하고 잊자.” 그런데 또 보면 미우니까 “용서 못해.”라고 한다. “정직해야지.”라고 다짐한 후 또 거짓말하고 “부지런해야지.”라고 다짐한 후 또 게으름을 피운다. 그런 인간이기에 깊은 죄책감은 더욱 쉽게 없어지지 않는다.
 
   어느 날 한 사람이 오해 때문에 전화로 부친과 큰 다툼을 벌였다. 그때 자기감정을 다스리지 못하고 분노하며 소리쳤다. “아버님! 그럴 수 있습니까? 이제부터 아버님을 없다고 여기고 살겠습니다.” 전화를 탕 끊었다. 다음날 어머니로부터 전화가 왔다. “얘야! 네 아버지가 어제 갑자기 돌아가셨다. 어제 무슨 일 있었니?”
 
   그 상황에서 분노하며 부친에게 한 마지막 말이 얼마나 후회가 되겠는가? 그때는 누가 어떤 위로를 해도 위로가 되기 힘들다. 그 죄책감은 평생 져야 할 짐이 될 수 있다. 예수님을 배반한 상처로 신음하던 베드로에게 한 가지가 없었다면 그는 평생 죄책감을 가지고 살았을 것이다. 그 한 가지란 회개한 영혼을 끝까지 받아주시는 하나님의 사랑이다. 오순절 성령 사건 때 사랑의 하나님이 성령으로 오심으로 베드로의 마음을 눌렀던 상처의 돌이 치워졌다. 하나님의 사랑 안에서 나의 눈물과 슬픔과 상처는 깨끗이 치유될 수 있다.
 
  < 하나님의 사랑을 확신하라 >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사랑해서 출애굽의 은혜를 베푸셨다(1절). 그 은혜를 잊어버리자 선지자들이 하나님께 돌아오라고 불렀지만 그럴수록 점점 하나님을 멀리하고 바알들에게 제사하며 나무나 돌로 아로새긴 우상 앞에서 분향했다(2절). 왜 그랬는가? 하나님을 알지 못했기 때문이다. 알아야 할 것을 알지 못하는 것은 허물이지만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것은 죄다. 호세아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을 잘 알기를 원했다. 그래야 하나님이 부르심을 듣고 멀어지지 않고 가까워질 것이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어떤 하나님인가?
 
   하나님은 가르치고 보호하시고 고치시는 하나님이시다(3절). 또한 하나님은 사랑하고 해방시키고 먹이시는 하나님이시다(4절). 간단히 말하면 “하나님은 사랑이시다.”라는 말씀이다. 하나님이 사랑이시라는 믿음은 모든 믿음의 뿌리와도 같다. 너무 힘들면 하나님의 사랑에 대한 믿음이 흔들릴 수 있다. 순풍이 불 때 하나님의 사랑을 의심하는 일은 없지만 거센 역풍이 불면 마음속 깊은 곳에서 의심이 스멀스멀 피어오른다. 그러나 그 심한 고난 중에도 하나님의 사랑은 변함없음을 굳게 믿으라.
 
   하나님의 사랑은 문제를 해결해주는 사랑이 아닌 문제 속에서도 나와 함께하시는 사랑이다. 그 사랑을 믿고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을 포기하지 않는 것이 믿음이다. 성도가 어려움 중에서도 남을 돕겠다는 마음을 어떻게 가질 수 있는가? 하나님의 사랑에 대한 믿음이 그 영혼의 밑바탕에 있기에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이 저절로 표출되는 것이다. 그 사랑이 인간의 영혼을 보존시켜주고 인간의 행복을 유지시켜준다.
 
   하나님의 사랑을 확신하라. 내가 본능을 넘어서 남을 향한 거룩한 의지를 가진 것도 하나님은 사랑이심을 나타내는 하나의 증거다. 하나님은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할 때 흙으로 사람을 짓고 생기를 그 코에 불어 넣어 사람을 생령으로 만드셨다(창 2:7). 지금도 하나님은 생기를 내 마음에 불어넣어 나를 성령의 사람으로 만드신다. 하나님의 사랑을 지식적으로 아는 것으로 그치지 말고 의식 가운데 깊이 뿌리내리게 하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2910 성령님이 임하실 때 (사도행전 2장 1-4절) 요삼일육선교회 0 2019.09.23
2909 첫 사랑을 기억하라 (창세기 35장 1-3절) 요삼일육선교회 17 2019.09.20
2908 중심을 보시는 하나님 (창세기 30장 1-2절) 요삼일육선교회 26 2019.09.19
2907 심판을 피하는 2대 요소 (이사야 2장 4-5절) 요삼일육선교회 34 2019.09.18
2906 성령충만의 5대 목적 (이사야 32장 15-17절) 요삼일육선교회 35 2019.09.17
2905 고난 중에 취할 자세 (창세기 28장 10-22절) 요삼일육선교회 45 2019.09.16
2904 추석 요삼일육선교회 14 2019.09.13
2903 추석 연휴 요삼일육선교회 10 2019.09.12
2902 2가지 키워야 할 것 (창세기 28장 1-9절) 요삼일육선교회 70 2019.09.11
2901 야곱이 축복받은 이유 (창세기 27장 46절) 요삼일육선교회 69 2019.09.10
2900 가족을 위해 해야 할 것 (디모데전서 5장 7-8절) 요삼일육선교회 71 2019.09.09
2899 바르게 복을 구하라 (창세기 26장 12-13절) 요삼일육선교회 90 2019.09.06
2898 자기 가치에 눈뜨라 (창세기 27장 30-34절) 요삼일육선교회 91 2019.09.05
2897 믿음의 가정을 만들라 (창세기 27장 1-5절) 요삼일육선교회 94 2019.09.04
2896 브엘세바의 삶의 축복 (창세기 26장 23-25절) (1) 요삼일육선교회 145 2019.09.03
2895 삶의 위기 때 필요한 것 (창세기 46장 1-3절) (1) 요삼일육선교회 164 2019.09.02
2894 비워낼 때 채워진다 (창세기 26장 1-11절) 요삼일육선교회 103 2019.08.30
2893 하나님이 선택하시는 사람 (창세기 25장 23-34절) 요삼일육선교회 106 2019.08.29
2892 믿음의 의미 (창세기 25장 1-11절) 요삼일육선교회 81 2019.08.28
2891 리브가의 3대 복된 성품 (창세기 24장 58-65절) 요삼일육선교회 82 2019.08.27
2890 축복을 현실화하는 길 (창세기 47장 1-12절) 요삼일육선교회 93 2019.08.26
2889 하나님 안에서 기뻐하라 (요엘 2장 18-24절) 요삼일육선교회 93 2019.08.23
2888 순수함을 잃지 말라 (창세기 24장 28-31절) 요삼일육선교회 94 2019.08.22
2887 기다릴 줄 알라 (예레미야애가 3장 24-26절) 요삼일육선교회 104 2019.08.21
2886 희망을 가지고 전하라 (예레미야애가 3장 19-23절) 요삼일육선교회 97 2019.08.20
2885 영적인 리더에게 필요한 것 (레위기 8장 1-36절) 요삼일육선교회 117 2019.08.19
2884 간구와 침묵을 겸비하라 (창세기 24장 12-21절) 요삼일육선교회 109 2019.08.16
2883 광복절 요삼일육선교회 64 2019.08.15
2882 교회의 중요한 책무 (이사야 58장 6-7절) 요삼일육선교회 108 2019.08.14
2881 인정받고 존경받는 길 (창세기 23장 6-16절) 요삼일육선교회 97 2019.08.13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