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482) - 제가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9-12-31
담안편지(482) - 제가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안녕하세요.
  이곳 교도소에서 보내주신 새벽기도를
  감사히 받아보는 000입니다.
  엊그제 이곳에 와서
  턱까지 오는 무더위를 참으면서 살았는데
  벌써 입동이 지났습니다.
   
  00에서 이곳에 오면서 집에 가까이 오는 느낌이었습니다.
  벌써 ½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그동안 새벽기도가 제게 정말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감사히 염치없이 보내주시는 책들을 받아보았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외부도서 우송이 금지가 되면서
  받아 볼 수가 없게 되었습니다.
  이제 곧 발행되는 책은 반송이 되면 안 되니
  보내시지 말아주세요.
  제 부탁으로 00 000께도 보내 주시는 줄 알고 있습니다.
  그것도 반송될 것이니 중지해주세요.
   
  그런데 신기한 얘기 하나 해 드릴까요?
  이곳에서 매주 금요일에 시작되는 종교집회에서
  예전에는 제게까지 순서가 안 왔는데
  이제부터는 새벽기도를 받아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
  신기하죠?
  그렇게 받아보고 싶었는데 안 되다가
  받을 수 없게 되니까 제가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너무 감사했습니다.
  이 편지를 받으실 때쯤이면 제가 만기 석방까지
  1년 4개월 8일이 남습니다.
  정말 빨리 시간이 지나갔는데
  그만큼 빨리 나가서 꼭 찾아뵙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뜻하신 모든 일을 ‘모든 사역들이’ 뜻하신 시간에
  이루어지시길 기원합니다.
  00에서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626 담안편지(623) - 월새기는 저에게 맑은 샘물이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 2021.05.14
625 담안편지(622) - "아들아" 요삼일육선교회 31 2021.05.11
624 담안편지(621) - 00구치소,00구치소,00구치소,00교도소 그리고 이곳까지 요삼일육선교회 55 2021.05.07
623 담안편지(620) - 커피 먹는 행복한 시간도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2 2021.05.04
622 담안편지(619) - 창 너머 풍경이 깨끗하게 보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2 2021.04.30
621 담안편지(618) - 지금은 마음이라도 받아 주세요 요삼일육선교회 111 2021.04.27
620 담안편지(617) - 다시 찾은 하나님 요삼일육선교회 115 2021.04.23
619 담안편지(616) - 하나님의 사람들로 인해 더욱 행복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9 2021.04.20
618 담안편지(615) - 각자 꿀꺽꿀꺽 그 힘듦을 삼키면서 요삼일육선교회 167 2021.04.16
617 담안편지(614) - 베스트 Q.T 복음서 요삼일육선교회 166 2021.04.13
616 담안편지(613) - 감옥 여행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3 2021.04.09
615 담안편지(612) - 자그마한 쪽지가 붙은 제79호 월새기 요삼일육선교회 204 2021.04.06
614 담안편지(611) - 중독자들의 명단을 보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2 2021.04.02
613 담안편지(610) - 좀 더 버티며 힘내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3 2021.03.30
612 담안편지(609) - “하나님이여 나를 건지소서..." 요삼일육선교회 276 2021.03.26
611 담안편지(608) - 벌써 3月이네요 요삼일육선교회 226 2021.03.23
610 담안편지(607) - “무교입니다”라고 말할 때 요삼일육선교회 312 2021.03.19
609 담안편지(606) - 고난 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 요삼일육선교회 325 2021.03.16
608 담안편지(605) - 사랑은 좋아하게 하는 것 요삼일육선교회 286 2021.03.12
607 담안편지(604) - 사람을 울렸다 웃겼다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0 2021.03.09
606 담안편지(603) - 용돈까지 보내 준 친구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83 2021.03.05
605 담안편지(602) - 월새기를 만난 것은 저의 축복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2 2021.03.02
604 담안편지(601) - 전체 작업장에 월새기를 배포해 주셨네요 요삼일육선교회 207 2021.02.26
603 담안편지(600) - 새벽기도를 보고 싶어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4 2021.02.23
602 담안편지(599) - 월새기가 버팀목이고 위안처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46 2021.02.19
601 담안편지(598) - 책을 받아보기가 너무도 힘듭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99 2021.02.16
600 담안편지(597) - 저를 위해 존재하는 것 같은 월새기와 이한규목사님 요삼일육선교회 212 2021.02.09
599 담안편지(596) - 어디에 쓰시려고 기가 막힌 웅덩이에 요삼일육선교회 300 2021.02.05
598 담안편지(595) - 사연 없는 사람은 없겠지만 저는 무죄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79 2021.02.02
597 담안편지(594) - 저에게도 1권을 구독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요삼일육선교회 303 2021.01.29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