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491) - 앉아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0-01-31
담안편지(491) - 앉아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안녕하셨습니까?
  저는 00교도소에 수감 중인 000입니다.
  저는 지난 10월 초에 어느 한 분이
  예배를 드리고 갔다 오더니
  책자를 한 권 저에게 주었습니다.
 
  그 책자가 “월간새벽기도” 서적이었습니다.
  저는 교도소 수감 중 뇌출혈로, 뇌졸중으로 두 번 쓰러진 관계로
  걸어 다니지 못하고 앉아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교회에 예배드리러 가지는 못하고
  성경을 읽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래도 성경을 읽다 보니
  오늘까지 11,400장 읽은 것 같습니다.
   
  저로 인하여 다른 사람들 고생시키기 싫어서
  저는 성경만 읽고 있었습니다.
  지금은 출소하고 없습니다만 
  한 사람이 월간새벽기도 책 한 권을 갖다주면서
  읽어보라고 하여 읽었는데
  너무나 많은 감명과 은혜를 받았습니다.
   
  저가 수감 중인 00교도소에 50권이 내려오는데
  그 중 한 권을 저에게 배달이 되게 하여 주실 수 없으신지요.
  그 서적으로 인하여 제가 더 많은 은혜를 받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로 인하여 조금이라도 부담을 드려서 죄송합니다.
  하나님께서 주시고자 하는 모든 것이
  월간새벽기도 위에 항상 주시길 바라면서 줄입니다.
  00 교도소에서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63 담안편지(560) - 꼭 새사람 되어서 나가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 2020.09.29
562 담안편지(559) - 언젠가 주님의 자식이 될 수 있겠죠 요삼일육선교회 25 2020.09.25
561 담안편지(558) - 제비꽃 요삼일육선교회 37 2020.09.22
560 담안편지(557) - 복음을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7 2020.09.18
559 담안편지(556) - 이렇게 행복해도 될까 생각될 정도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4 2020.09.15
558 담안편지(555) - 항소장 받은 날 보고 싶었던 월새기를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3 2020.09.11
557 담안편지(554) - 영혼 구원에 힘을 보태도록 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1 2020.09.08
556 담안편지(553) - 행동으로 전도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8 2020.09.04
555 담안편지(552) - 폭염에 시원케 하시는 말씀의 은혜 요삼일육선교회 124 2020.09.01
554 담안편지(551) - 마침내 한길에 하나 되는 그날까지 요삼일육선교회 101 2020.08.28
553 담안편지(550) - 조만간 힘든 시절은 지나간다 요삼일육선교회 131 2020.08.25
552 담안편지(549) - 제가 흔들리지 않고 흔들려도 제자리로 요삼일육선교회 129 2020.08.21
551 담안편지(548) - 주옥같은 말씀을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9 2020.08.18
550 담안편지(547) - 성경책 한 권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0 2020.08.14
549 담안편지(546) - 징역 적게 살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4 2020.08.11
548 담안편지(545) - 수정 테이프(correction tape) 요삼일육선교회 210 2020.08.07
547 담안편지(544) - 외상으로 책을 좀 부탁드리고자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3 2020.08.04
546 담안편지(543) - 최우량 모범수가 되어 이감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1 2020.07.31
545 담안편지(542) - 월새기를 배달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4 2020.07.28
544 담안편지(541) - "기도밖에 없으니 기도하자" 요삼일육선교회 222 2020.07.24
543 담안편지(540) - 제가 인기가 좀 있어 보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8 2020.07.21
542 담안편지(539) - 새벽기도가 교과서가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6 2020.07.17
541 담안편지(538) - 월새기를 받는 순간, 할렐루야! 요삼일육선교회 195 2020.07.14
540 담안편지(537) - 나를 용서해야 할 것 같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9 2020.07.10
539 담안편지(536) - 생각해서는 안 될 생각을 했을 겁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3 2020.07.07
538 담안편지(535) - 이곳이 아닌 사회에서 받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9 2020.07.03
537 담안편지(534) - 하나님이 없다 하는도다 요삼일육선교회 263 2020.06.30
536 담안편지(533) - 새벽기도를 빼앗겼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2 2020.06.26
535 담안편지(532) - 저지른 죄에 대한 형량이겠지요 요삼일육선교회 223 2020.06.23
534 담안편지(531) - 이 시대 최고의 묵상집인 줄 믿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6 2020.06.19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