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504) - 자수를 했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0-03-17
담안편지(504) - 자수를 했습니다
  존경하는 이한규 목사님께...
  안녕하십니까? 처음으로 용기를 내 편지를 보냅니다.
  저는 현재 00교도소에서 있는 000이라고 합니다
  서울구치소에서 출발해서
  00구치소, 00교도소를 거쳐 이곳에 와 있습니다.
   
  지은 죄가 많아 이곳에 들어왔지요.
  서울 강남에서 정상적인 금융회사를 해서 잘 성장했습니다.
  그런데 투자했던 기업에서
  자금을 못 주는 상황이 발생하면서 엉키게 됐습니다.
  이 고비만 넘기면 된다는 안일함에,
  내가 해결할 수 있다는 교만함으로
  문제를 가렸고 일명 ‘돌려막기’를 했습니다.
   
  결국 일은 쉽게 해결하지 못했고
  제 회사의 펀드는 큰 손실을 일으켰습니다.
  사옥도 팔고, 살던 아파트까지 팔며 손실을 메웠지만
  전체를 감당할 순 없었습니다.
  잘못한 것을 뒤늦게 되돌리려 했지만
  이미 거짓은 되돌리지 못했습니다.
  자수를 했습니다.
   
  서울구치소에서 자책의 날들을 보낼 때
  우연찮게 월간새벽기도를 만났습니다.
  신앙인인 줄 알았던 제가
  종교인이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신앙의 탈을 쓴 기복으로 예배에 참석했었습니다.
  그때는 몰랐습니다.
  관념적 신앙은 갖고 있었으나
  실체적 신앙이 아니었습니다.
 
  그동안 저는 세상의 쾌락에 물들어 버렸고
  살아내야 한다는 명분에 갇혀
  세상 논리에 지배받았습니다.
   
  저는 수치심을 느낍니다.
  하나님께 온전히 살겠다는 고백은 어디로 가고,
  죄로 넘어지면서도 합리화했던
  그 교만의 나는 과연 누구인가,
  원래부터 이런 놈이었던 것인가...
   
  “월새기”는 빛과 같았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의 빛이 월새기를 통해
  저를 비춰주셨습니다.
  죄와 자책은 어쩔 수 없지만
  마른 뼈의 회복을 주기 시작하셨습니다.
  영혼의 곪은 곳에 칼을 갖다 대시는
  주님의 은혜를 경험하기 시작했습니다.
   
  목사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저를 회복하게 도와주셨습니다.
  이 죄인에게 하나님께서 회개의 마음과 용서의 은혜,
  새 삶에 대한 격려를 주심을 알게 됐습니다.
   
  자의적으로 해석하지 않고 주님 본의에 맞춰
  묵상하게 되고 생각합니다.
  하루라도 말씀을 읽지 않으면,
  월새기 큐티를 하지 않으면 갈급함을 느낍니다.
   
  목사님, 어려운 환경에서도 사역을 감당하시는
  목사님을 위해 기도하겠습니다.
  지금은 도움이 못되는 처지이지만
  출소하면 반드시 도움이 되겠습니다.
  이런 말도 많이 들어보셨겠지만
  저 또한 허언이 되지 않게 해 달라고 기도 중입니다.
 
  저는 사업을 통해 다시 재기를 해야겠지만
  하나님 앞에서 올바르고 정직하게 서 있겠습니다.
  실패해도 하나님 앞에 정직하게 넘어지겠습니다.
   
  목사님께서 걸어가시는 길에
  주님의 축복이 더욱 충만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종종 마음 담아 편지 보내겠습니다.
  아무쪼록 항상 평안하시고 건강하십시요.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안녕히 계십시요.
  00  0000번  0 0 0 드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637 담안편지(634) - 월새기가 사물함 앞자리에 꽂혀 있음을 보고 요삼일육선교회 23 2021.06.22
636 담안편지(633) - 제가 이곳에 오게 된 이유는?! 요삼일육선교회 44 2021.06.18
635 담안편지(632) - 월새기로 3名을 전도했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3 2021.06.15
634 담안편지(631) - 앞으로 죄짓는 행동은 하지 않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5 2021.06.11
633 담안편지(630) - 비로소 ‘새벽기도’를 읽기 시작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1 2021.06.08
632 담안편지(629) - 사람으로 하여금 기쁨을 주는 놀라운 책! 요삼일육선교회 130 2021.06.04
631 담안편지(628) - Everything will be ok 요삼일육선교회 142 2021.06.01
630 담안편지(627) - 더는 부끄럽지 않게 살아가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4 2021.05.28
629 담안편지(626) - 너희 기쁨을 빼앗을 자가 없느니라 요삼일육선교회 171 2021.05.25
628 담안편지(625) - 제 잘난 맛에 교회를 다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9 2021.05.21
627 담안편지(624) - 다시는 이렇게 살지 않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2 2021.05.18
626 담안편지(623) - 월새기는 저에게 맑은 샘물이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8 2021.05.14
625 담안편지(622) - "아들아" 요삼일육선교회 206 2021.05.11
624 담안편지(621) - 00구치소,00구치소,00구치소,00교도소 그리고 이곳까지 요삼일육선교회 200 2021.05.07
623 담안편지(620) - 커피 먹는 행복한 시간도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1 2021.05.04
622 담안편지(619) - 창 너머 풍경이 깨끗하게 보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0 2021.04.30
621 담안편지(618) - 지금은 마음이라도 받아 주세요 요삼일육선교회 297 2021.04.27
620 담안편지(617) - 다시 찾은 하나님 요삼일육선교회 277 2021.04.23
619 담안편지(616) - 하나님의 사람들로 인해 더욱 행복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05 2021.04.20
618 담안편지(615) - 각자 꿀꺽꿀꺽 그 힘듦을 삼키면서 요삼일육선교회 387 2021.04.16
617 담안편지(614) - 베스트 Q.T 복음서 요삼일육선교회 309 2021.04.13
616 담안편지(613) - 감옥 여행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84 2021.04.09
615 담안편지(612) - 자그마한 쪽지가 붙은 제79호 월새기 요삼일육선교회 353 2021.04.06
614 담안편지(611) - 중독자들의 명단을 보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70 2021.04.02
613 담안편지(610) - 좀 더 버티며 힘내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16 2021.03.30
612 담안편지(609) - “하나님이여 나를 건지소서..." 요삼일육선교회 508 2021.03.26
611 담안편지(608) - 벌써 3月이네요 요삼일육선교회 370 2021.03.23
610 담안편지(607) - “무교입니다”라고 말할 때 요삼일육선교회 566 2021.03.19
609 담안편지(606) - 고난 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 요삼일육선교회 499 2021.03.16
608 담안편지(605) - 사랑은 좋아하게 하는 것 요삼일육선교회 448 2021.03.12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