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504) - 자수를 했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0-03-17
담안편지(504) - 자수를 했습니다
  존경하는 이한규 목사님께...
  안녕하십니까? 처음으로 용기를 내 편지를 보냅니다.
  저는 현재 00교도소에서 있는 000이라고 합니다
  서울구치소에서 출발해서
  00구치소, 00교도소를 거쳐 이곳에 와 있습니다.
   
  지은 죄가 많아 이곳에 들어왔지요.
  서울 강남에서 정상적인 금융회사를 해서 잘 성장했습니다.
  그런데 투자했던 기업에서
  자금을 못 주는 상황이 발생하면서 엉키게 됐습니다.
  이 고비만 넘기면 된다는 안일함에,
  내가 해결할 수 있다는 교만함으로
  문제를 가렸고 일명 ‘돌려막기’를 했습니다.
   
  결국 일은 쉽게 해결하지 못했고
  제 회사의 펀드는 큰 손실을 일으켰습니다.
  사옥도 팔고, 살던 아파트까지 팔며 손실을 메웠지만
  전체를 감당할 순 없었습니다.
  잘못한 것을 뒤늦게 되돌리려 했지만
  이미 거짓은 되돌리지 못했습니다.
  자수를 했습니다.
   
  서울구치소에서 자책의 날들을 보낼 때
  우연찮게 월간새벽기도를 만났습니다.
  신앙인인 줄 알았던 제가
  종교인이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신앙의 탈을 쓴 기복으로 예배에 참석했었습니다.
  그때는 몰랐습니다.
  관념적 신앙은 갖고 있었으나
  실체적 신앙이 아니었습니다.
 
  그동안 저는 세상의 쾌락에 물들어 버렸고
  살아내야 한다는 명분에 갇혀
  세상 논리에 지배받았습니다.
   
  저는 수치심을 느낍니다.
  하나님께 온전히 살겠다는 고백은 어디로 가고,
  죄로 넘어지면서도 합리화했던
  그 교만의 나는 과연 누구인가,
  원래부터 이런 놈이었던 것인가...
   
  “월새기”는 빛과 같았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의 빛이 월새기를 통해
  저를 비춰주셨습니다.
  죄와 자책은 어쩔 수 없지만
  마른 뼈의 회복을 주기 시작하셨습니다.
  영혼의 곪은 곳에 칼을 갖다 대시는
  주님의 은혜를 경험하기 시작했습니다.
   
  목사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저를 회복하게 도와주셨습니다.
  이 죄인에게 하나님께서 회개의 마음과 용서의 은혜,
  새 삶에 대한 격려를 주심을 알게 됐습니다.
   
  자의적으로 해석하지 않고 주님 본의에 맞춰
  묵상하게 되고 생각합니다.
  하루라도 말씀을 읽지 않으면,
  월새기 큐티를 하지 않으면 갈급함을 느낍니다.
   
  목사님, 어려운 환경에서도 사역을 감당하시는
  목사님을 위해 기도하겠습니다.
  지금은 도움이 못되는 처지이지만
  출소하면 반드시 도움이 되겠습니다.
  이런 말도 많이 들어보셨겠지만
  저 또한 허언이 되지 않게 해 달라고 기도 중입니다.
 
  저는 사업을 통해 다시 재기를 해야겠지만
  하나님 앞에서 올바르고 정직하게 서 있겠습니다.
  실패해도 하나님 앞에 정직하게 넘어지겠습니다.
   
  목사님께서 걸어가시는 길에
  주님의 축복이 더욱 충만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종종 마음 담아 편지 보내겠습니다.
  아무쪼록 항상 평안하시고 건강하십시요.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안녕히 계십시요.
  00  0000번  0 0 0 드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14 담안편지(511) - 여전히 하나님의 사람이었구나 요삼일육선교회 3 2020.04.10
513 담안편지(510) - 은혜를 잊고 살다가 혼이 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9 2020.04.07
512 담안편지(509) - “하나님”께서 월새기를 보내 주셨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9 2020.04.03
511 담안편지(508) - 저희 공장에 신입이 두 명 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3 2020.03.31
510 담안편지(507) - 월새기 활자가 커져서 매우 좋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4 2020.03.27
509 담안편지(506) - 모든 종교 활동이 중단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6 2020.03.24
508 담안편지(505) - 어느 날 그가 개종을 하겠다고 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9 2020.03.20
>> 담안편지(504) - 자수를 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5 2020.03.17
506 담안편지(503) - 저 멀리 산꼭대기 끝자락이 보이면서 요삼일육선교회 113 2020.03.13
505 담안편지(502) - 귀한 시를 읽을 때도 뭉클함을 느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3 2020.03.10
504 담안편지(501) - 다음 목요일에 집에 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7 2020.03.06
503 담안편지(500) - 새벽기도의 상사병에 걸렸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8 2020.03.03
502 담안편지(499) - 찬물로 몸을 적시는 것은 요삼일육선교회 151 2020.02.28
501 담안편지(498) - 버티면 이 또한 지나가리라 요삼일육선교회 149 2020.02.25
500 담안편지(497) - 하나님이 보시기엔 미흡하셨나 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6 2020.02.21
499 담안편지(496) - 단 10分의 접견 시간이었지만 요삼일육선교회 149 2020.02.18
498 담안편지(495) - ‘월새기’가 너무 좋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6 2020.02.14
497 담안편지(494) - 누굴 위해서 기도하는 게 즐겁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1 2020.02.11
496 담안편지(493) - 임종을 지키지 못하게 되는 아픔 속에서 요삼일육선교회 148 2020.02.07
495 담안편지(492) - 성경책을 갖고 싶다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4 2020.02.04
494 담안편지(491) - 앉아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1 2020.01.31
493 담안편지(490) - 사회에서 잘사는 모습으로 인사 올리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6 2020.01.28
492 담안편지(489) - 옆방 동료들까지 돌려가며 읽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7 2020.01.24
491 담안편지(488) - 보이스피싱 현장 체포되어 지금까지 요삼일육선교회 179 2020.01.21
490 담안편지(487) - 월간새벽기도에 입까지 맞추었다니까요 요삼일육선교회 200 2020.01.17
489 담안편지(486) - 지난 월새기를 받아 볼 수 있을까요 요삼일육선교회 166 2020.01.14
488 담안편지(485) - 월새기 12월호를 읽으며 제가 은혜받은 말씀들 요삼일육선교회 175 2020.01.10
487 담안편지(484) - <월새기>가 없었다고 생각하면 가슴이 철렁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1 2020.01.07
486 담안편지(483) - 아픈 영혼을 싸매어주는 붕대와 같음을 요삼일육선교회 178 2020.01.03
485 담안편지(482) - 제가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2 2019.12.31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