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505) - 어느 날 그가 개종을 하겠다고 했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0-03-20
담안편지(505) - 어느 날 그가 개종을 하겠다고 했습니다
  안녕하세요. 평안하셨는지요.
  가슴 따뜻한 서신은 반갑게 잘 받았습니다.
  편지를 받고 너무 좋아서 몇 번이나 읽었는지 모릅니다.
  진솔한 위로와 격려에 가슴 뭉클한 감동을 받았습니다.
  너무도 고맙고 감사드립니다.
 
  제가 있는 방은 확정이 되면 오는데
  치료 거실 방으로 지정되어 있어서 환자들만 온답니다.
  저는 징역을 살고 있다가 추가 건으로 왔기 때문에
  재판을 받고 있어서 제일 오래 머물고 있습니다
  대부분은 분류 심사를 받은 후에 2주 정도 되면
  급수별로 지정된 교도소로 이송을 간답니다.
 
  저랑 함께 친하게 지내는 동생이 있는데
  이 동생한테 월새기를 한 번 읽어 보라고 권했더니
  자신은 불교 신자라며 거절을 하더라구요.
  제가 집요하게 설득을 해서 한 번만 읽어보라고 했더니
  끝내 못이기는 척하면서 읽더군요.
  그러더니 어느 날 그가 개종을 하겠다고 했습니다
 
  죽으라는 법은 없네요.
  손을 내밀어 주는 뜻밖의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은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은총의 선물이라는 것을
  깨닫게 해 주었어요.
   
  바쁜 와중에도 목사님께서 좋은 글 주셔서 고맙습니다.
  목사님께도 이 지면을 빌어 다시 한번 안부 인사 올립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주님의 은총이 가득하시기를 빌겠습니다.
 
  중국 우한발 코로나 사태가 우리나라로 번져
  하루가 다르게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어 너무 걱정입니다.
  월새기의 중책을 맡은 모든 직원들이 건강하셔서
  지금의 위기를 잘 극복하셨으면 합니다.
 
  월새기는 세상을 밝히는 등불이고
  인생의 좌표를 잡아 주는 나침판이기에
  코로나 영향으로 출판에 지장이 생기면 안되잖아요.
 
  3月호는 잘 받을 수 있겠지요.
  성경말씀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 주셔서 너무 좋았고,
  무엇보다도 신자들의 경험담이나
  투고 글이 적절하게 안배되어 정말 좋았습니다.
  월새기가 많은 사람들에게 읽히는 사랑받는 책이 되도록
  저도 동참하고 기도하겠습니다.
 
  그럼 오늘은 이만 여기서 맺을게요.
  건강하시고 주님의 사랑과 은총이 충만하시기를 빕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다시 한번 따뜻한 글 고마웠습니다. 
  2020. 2. 23  0 0 0  드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14 담안편지(511) - 여전히 하나님의 사람이었구나 요삼일육선교회 4 2020.04.10
513 담안편지(510) - 은혜를 잊고 살다가 혼이 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9 2020.04.07
512 담안편지(509) - “하나님”께서 월새기를 보내 주셨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9 2020.04.03
511 담안편지(508) - 저희 공장에 신입이 두 명 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3 2020.03.31
510 담안편지(507) - 월새기 활자가 커져서 매우 좋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4 2020.03.27
509 담안편지(506) - 모든 종교 활동이 중단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7 2020.03.24
>> 담안편지(505) - 어느 날 그가 개종을 하겠다고 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0 2020.03.20
507 담안편지(504) - 자수를 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5 2020.03.17
506 담안편지(503) - 저 멀리 산꼭대기 끝자락이 보이면서 요삼일육선교회 113 2020.03.13
505 담안편지(502) - 귀한 시를 읽을 때도 뭉클함을 느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3 2020.03.10
504 담안편지(501) - 다음 목요일에 집에 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8 2020.03.06
503 담안편지(500) - 새벽기도의 상사병에 걸렸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8 2020.03.03
502 담안편지(499) - 찬물로 몸을 적시는 것은 요삼일육선교회 151 2020.02.28
501 담안편지(498) - 버티면 이 또한 지나가리라 요삼일육선교회 149 2020.02.25
500 담안편지(497) - 하나님이 보시기엔 미흡하셨나 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7 2020.02.21
499 담안편지(496) - 단 10分의 접견 시간이었지만 요삼일육선교회 149 2020.02.18
498 담안편지(495) - ‘월새기’가 너무 좋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7 2020.02.14
497 담안편지(494) - 누굴 위해서 기도하는 게 즐겁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1 2020.02.11
496 담안편지(493) - 임종을 지키지 못하게 되는 아픔 속에서 요삼일육선교회 150 2020.02.07
495 담안편지(492) - 성경책을 갖고 싶다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4 2020.02.04
494 담안편지(491) - 앉아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2 2020.01.31
493 담안편지(490) - 사회에서 잘사는 모습으로 인사 올리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6 2020.01.28
492 담안편지(489) - 옆방 동료들까지 돌려가며 읽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7 2020.01.24
491 담안편지(488) - 보이스피싱 현장 체포되어 지금까지 요삼일육선교회 179 2020.01.21
490 담안편지(487) - 월간새벽기도에 입까지 맞추었다니까요 요삼일육선교회 200 2020.01.17
489 담안편지(486) - 지난 월새기를 받아 볼 수 있을까요 요삼일육선교회 166 2020.01.14
488 담안편지(485) - 월새기 12월호를 읽으며 제가 은혜받은 말씀들 요삼일육선교회 175 2020.01.10
487 담안편지(484) - <월새기>가 없었다고 생각하면 가슴이 철렁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2 2020.01.07
486 담안편지(483) - 아픈 영혼을 싸매어주는 붕대와 같음을 요삼일육선교회 178 2020.01.03
485 담안편지(482) - 제가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2 2019.12.31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