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518) - 닭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0-05-05
담안편지(518) - 닭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
  목사님!
  코로나19 때문에 전쟁 아닌 전쟁 속의 삶으로
  살아가는 현실을 바라보게 됩니다.
  날마다 마스크 생활을 검사받고 매일 소독을 하며
  모든 밖의 사람들과는 화상 접견 외엔 할 수 없는
  현실을 살아가고 있답니다.
  누군가는 그러더라구요.
  닭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 고 말입니다.
   
  궁핍한 여자들과의 삶에
  바닥이 보이기 시작하는 가운데
  영치금이 넉넉한 자들과 없는 자들 사이에
  웃지 못할 이야기들이 전개되는 가운데
  마지막 주일을 보내고 있답니다.
   
  월간새벽기도 저의 손에는 받아볼 수 없었어요.
  어찌나 아쉽던지요.
  너무너무 아쉬운 마음 담아 봅니다.
   
  수용자들을 위한 목회 공부가 있다고 들었습니다.
  부족한 저도 “꿈”꾸어 봅니다.
  간절한 마음으로 주님에 대하여 알 수 있는
  목회자 공부를 간절히 소망하여 봅니다.
  목사님의 기도 병사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30 담안편지(527) - 불법체류자로 경찰에 체포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 2020.06.05
529 담안편지(526) - 지인이 월새기 2, 3월호를 구해 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 2020.06.02
528 담안편지(525) - 단돈 천 원 밖에 안 된다니 요삼일육선교회 36 2020.05.29
527 담안편지(524) - 첫 장을 보면서 가슴이 많이 아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3 2020.05.26
526 담안편지(523) - 그러다가 만난 것이 월간새벽기도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2 2020.05.22
525 담안편지(522) - 한 장 한 장 읽으며 감동을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3 2020.05.19
524 담안편지(521) - 마치 하나님의 키질 같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7 2020.05.15
523 담안편지(520) - 중단할 수밖에 없는 소식을 접했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09 2020.05.12
522 담안편지(519) - 기도합니다. 힘내십시요 요삼일육선교회 118 2020.05.08
>> 담안편지(518) - 닭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 요삼일육선교회 110 2020.05.05
520 담안편지(517) - 교정선교회 주임님을 통해 기도받고 요삼일육선교회 131 2020.05.01
519 담안편지(516) - 아들이 하나님을 만난 것을 느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7 2020.04.28
518 담안편지(515) - 아직 아무런 응답을 주시지 않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1 2020.04.24
517 담안편지(514) - “새벽기도” 는 주님께 다가갈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7 2020.04.21
516 담안편지(513) - M.Div 과정 위주로 알려주시기를 바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1 2020.04.17
515 담안편지(512) - 놀랄 때가 한두 번이 아니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9 2020.04.14
514 담안편지(511) - 여전히 하나님의 사람이었구나 요삼일육선교회 145 2020.04.10
513 담안편지(510) - 은혜를 잊고 살다가 혼이 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8 2020.04.07
512 담안편지(509) - “하나님”께서 월새기를 보내 주셨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2 2020.04.03
511 담안편지(508) - 저희 공장에 신입이 두 명 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0 2020.03.31
510 담안편지(507) - 월새기 활자가 커져서 매우 좋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0 2020.03.27
509 담안편지(506) - 모든 종교 활동이 중단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4 2020.03.24
508 담안편지(505) - 어느 날 그가 개종을 하겠다고 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5 2020.03.20
507 담안편지(504) - 자수를 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7 2020.03.17
506 담안편지(503) - 저 멀리 산꼭대기 끝자락이 보이면서 요삼일육선교회 246 2020.03.13
505 담안편지(502) - 귀한 시를 읽을 때도 뭉클함을 느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2 2020.03.10
504 담안편지(501) - 다음 목요일에 집에 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3 2020.03.06
503 담안편지(500) - 새벽기도의 상사병에 걸렸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9 2020.03.03
502 담안편지(499) - 찬물로 몸을 적시는 것은 요삼일육선교회 315 2020.02.28
501 담안편지(498) - 버티면 이 또한 지나가리라 요삼일육선교회 289 2020.02.25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