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522) - 한 장 한 장 읽으며 감동을 받았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0-05-19
담안편지(522) - 한 장 한 장 읽으며 감동을 받았습니다
  安寧하십니까?
  이곳 00에 入所되어 13年째 이렇게 살고 있습니다.
  현재 나이는 49세로 사회에서 敎會에서
  主日學校敎師로 섬겨왔습니다.
  그때의 履歷을 인정받아 이곳에 禮拜를 引導하고 있습니다.
   
  오늘 직원으로부터 책을 한 권 받았고
  그 책이 월간새벽기도였습니다.
  왼손 바닥 위에 올려놓고 표지부터 차례로
  한 장 한 장 읽으며 감동을 받았습니다.
 
  軍部隊에 지원이 끊긴다는 글을 읽고
  마음의 변화가 왔습니다.
  郵票라도 사서 드려야겠다는 생각에 書信을 드립니다.
  얼마 되지 않는 금액입니다.
  文書善敎에 도움이 되어 드리고 싶습니다.
 
  牧師任
  제게 매월 월간새벽祈禱와 영문판 한 권씩을
  보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제가 매월 약간의 우표를 보내 드리겠습니다.
 
  하나님의 나라가 확장되는 역사가 있기를 祈禱합니다.
  牧師任 사랑합니다.
  00에서 0 0 0가 드립니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30 담안편지(527) - 불법체류자로 경찰에 체포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 2020.06.05
529 담안편지(526) - 지인이 월새기 2, 3월호를 구해 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 2020.06.02
528 담안편지(525) - 단돈 천 원 밖에 안 된다니 요삼일육선교회 36 2020.05.29
527 담안편지(524) - 첫 장을 보면서 가슴이 많이 아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3 2020.05.26
526 담안편지(523) - 그러다가 만난 것이 월간새벽기도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1 2020.05.22
>> 담안편지(522) - 한 장 한 장 읽으며 감동을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3 2020.05.19
524 담안편지(521) - 마치 하나님의 키질 같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7 2020.05.15
523 담안편지(520) - 중단할 수밖에 없는 소식을 접했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09 2020.05.12
522 담안편지(519) - 기도합니다. 힘내십시요 요삼일육선교회 118 2020.05.08
521 담안편지(518) - 닭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 요삼일육선교회 109 2020.05.05
520 담안편지(517) - 교정선교회 주임님을 통해 기도받고 요삼일육선교회 131 2020.05.01
519 담안편지(516) - 아들이 하나님을 만난 것을 느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7 2020.04.28
518 담안편지(515) - 아직 아무런 응답을 주시지 않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1 2020.04.24
517 담안편지(514) - “새벽기도” 는 주님께 다가갈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7 2020.04.21
516 담안편지(513) - M.Div 과정 위주로 알려주시기를 바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1 2020.04.17
515 담안편지(512) - 놀랄 때가 한두 번이 아니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9 2020.04.14
514 담안편지(511) - 여전히 하나님의 사람이었구나 요삼일육선교회 145 2020.04.10
513 담안편지(510) - 은혜를 잊고 살다가 혼이 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8 2020.04.07
512 담안편지(509) - “하나님”께서 월새기를 보내 주셨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2 2020.04.03
511 담안편지(508) - 저희 공장에 신입이 두 명 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0 2020.03.31
510 담안편지(507) - 월새기 활자가 커져서 매우 좋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0 2020.03.27
509 담안편지(506) - 모든 종교 활동이 중단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4 2020.03.24
508 담안편지(505) - 어느 날 그가 개종을 하겠다고 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5 2020.03.20
507 담안편지(504) - 자수를 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7 2020.03.17
506 담안편지(503) - 저 멀리 산꼭대기 끝자락이 보이면서 요삼일육선교회 246 2020.03.13
505 담안편지(502) - 귀한 시를 읽을 때도 뭉클함을 느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2 2020.03.10
504 담안편지(501) - 다음 목요일에 집에 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3 2020.03.06
503 담안편지(500) - 새벽기도의 상사병에 걸렸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9 2020.03.03
502 담안편지(499) - 찬물로 몸을 적시는 것은 요삼일육선교회 315 2020.02.28
501 담안편지(498) - 버티면 이 또한 지나가리라 요삼일육선교회 289 2020.02.25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