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539) - 새벽기도가 교과서가 되었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0-07-17
담안편지(539) - 새벽기도가 교과서가 되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저는 00구치소에 수감되어 생활 중인 000이라는 죄인입니다.
  모태신앙이라 자부했으나 하나님 모른다 하고 제멋대로 살다가
  이곳에 와서 하나님 말씀으로 사람으로 거듭나고 있고
  선교사를 꿈꾸고 생활하고 있습니다.
 
  월새기는 주말에 나눠주는 종교 신문과 같이 왔습니다.
  그리고 매일 묵상하면서 새벽기도가 교과서가 되었습니다.
  그날의 말씀이 하나님이 딱 저에게 하는 말씀입니다.
  교정 선교사 졸업장을 받았다지만 아직도 죄성을 씻지 못하고
  그날그날 눈앞에 닥친 일들로 스스로 시험에 빠져서
  교정 선교는커녕 사람도 되지 못한 꼴이었고
  걱정이 없으면 없는 대로 불안하고...
  나의 믿음이 올바른 믿음인가?
  올바른 신앙생활을 하게 해 주시기를 기도하였더니
  월새기를 저에게 주신 것입니다. 할렐루야!
   
  단 한 번도 응답하시지 않은 적 없는 신실하신 주님
  오늘도 저의 기도에 응답하여 주신 은혜에 감사드렸고
  가슴 깊이 말씀들을 새겨놓겠노라 고백하였습니다.
 
  이한규 목사님의 한 글자 한 문장을 읽을 때마다
  그 속에서 역사하시는 하나님의 사랑과
  때로는 꾸짖음과 위엄을 느낍니다. 존경합니다.
   
  제가 지금은 후원을 할 수 없는 처지와 신분이지만
  반드시 아버지께서 저를 크게 쓰시는 날이
  올 꺼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정기구독을 받고 싶습니다.
 
  저와 그리고 같이 열심히 기도하고 배우고 따르는
  소년수 000에게도 꼭 월새기와 함께
  새벽기도할 수 있기를 부끄럽지만 부탁드립니다. 
  지금 드릴 수 있는 최선의 기도 후원으로 보답하겠습니다.
  2020. 6. 16. 00구치소에서 0 0 0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50 담안편지(547) - 성경책 한 권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 2020.08.14
549 담안편지(546) - 징역 적게 살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 2020.08.11
548 담안편지(545) - 수정 테이프(correction tape) 요삼일육선교회 49 2020.08.07
547 담안편지(544) - 외상으로 책을 좀 부탁드리고자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4 2020.08.04
546 담안편지(543) - 최우량 모범수가 되어 이감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3 2020.07.31
545 담안편지(542) - 월새기를 배달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9 2020.07.28
544 담안편지(541) - "기도밖에 없으니 기도하자" 요삼일육선교회 105 2020.07.24
543 담안편지(540) - 제가 인기가 좀 있어 보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8 2020.07.21
>> 담안편지(539) - 새벽기도가 교과서가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8 2020.07.17
541 담안편지(538) - 월새기를 받는 순간, 할렐루야! 요삼일육선교회 125 2020.07.14
540 담안편지(537) - 나를 용서해야 할 것 같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8 2020.07.10
539 담안편지(536) - 생각해서는 안 될 생각을 했을 겁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0 2020.07.07
538 담안편지(535) - 이곳이 아닌 사회에서 받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6 2020.07.03
537 담안편지(534) - 하나님이 없다 하는도다 요삼일육선교회 189 2020.06.30
536 담안편지(533) - 새벽기도를 빼앗겼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0 2020.06.26
535 담안편지(532) - 저지른 죄에 대한 형량이겠지요 요삼일육선교회 150 2020.06.23
534 담안편지(531) - 이 시대 최고의 묵상집인 줄 믿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5 2020.06.19
533 담안편지(530) - 극상품 포도나무로 여기며 키워왔을 하나님 요삼일육선교회 163 2020.06.16
532 담안편지(529) - 「새벽기도」가 들어가기를 기도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0 2020.06.12
531 담안편지(528) - 눈물샘을 자극한 거인 같은 월간새벽기도 요삼일육선교회 170 2020.06.09
530 담안편지(527) - 불법체류자로 경찰에 체포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6 2020.06.05
529 담안편지(526) - 지인이 월새기 2, 3월호를 구해 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8 2020.06.02
528 담안편지(525) - 단돈 천 원 밖에 안 된다니 요삼일육선교회 201 2020.05.29
527 담안편지(524) - 첫 장을 보면서 가슴이 많이 아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5 2020.05.26
526 담안편지(523) - 그러다가 만난 것이 월간새벽기도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79 2020.05.22
525 담안편지(522) - 한 장 한 장 읽으며 감동을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0 2020.05.19
524 담안편지(521) - 마치 하나님의 키질 같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8 2020.05.15
523 담안편지(520) - 중단할 수밖에 없는 소식을 접했네요 요삼일육선교회 233 2020.05.12
522 담안편지(519) - 기도합니다. 힘내십시요 요삼일육선교회 266 2020.05.08
521 담안편지(518) - 닭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 요삼일육선교회 235 2020.05.05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