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587) - 만기 날짜가 아직도 6년 정도 남았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1-01-05
담안편지(587) - 만기 날짜가 아직도 6년 정도 남았습니다
  할렐루야!  안녕하세요?
  너무나 오랜만에 펜을 들어 죄송스럽고 면목이 없습니다.
  제가 뇌경색이 온 후로 온몸의 기능이 저하되고 후유증이 심하여
  생활에 적지 않게 불편함을 호소하며 살고 있습니다.
   
  코로나 19로 인하여 종교 활동이 중단되고
  정기 예배도 한 달에 한 번 마스크를 하고
  찬양도 없이 목사님 말씀으로 간단하게 드리고 있습니다.
 
  예배에 참석 인원이 제한되고
  음식물이 일체 반입이 되지 않고
  공장별로 몇 명씩 돌아가면서 참석을 하게 되어
  몇 달에 한 번정도 참석할 수 있습니다
  그런 중에도 은혜 가운데 저는 두 달 연속으로 예배에 참석하여
  이렇게라도 예배의 자리에 나아갈 수 있어서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습니다.
   
  두서없이 말씀을 드리다가 월새기 가족들 인사도 드리지 못했습니다.
  이한규 목사님 이하 모두 항상 잊지 않고 감사하며,
  어렵고 힘든 시간을 오래 참고 견디어서
  주님의 축복의 때를 기쁨으로 맞이하시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주님의 사역이 확장되고 동역하시는 분들이
  주님을 의지하여 터를 잡고 뿌리를 내리는 축복이
  수년 내에 반드시 임하리라 믿습니다.
   
  만기 날짜가 아직도 6년 정도 남았습니다
  저는 이제 짧게 느껴지는데 타인들은 길게 느껴질 수도 있겠습니다.
  비록 제 모습이 초라하고 아무런 능력이 없을지라도
  월새기 가족들 한 번은 찾아 뵙고
  감사의 마음은 “꼭” 전할 계획입니다.
 
  이제 12년을 살았고 이제부터 6년은
  세상 유혹에 흔들리지 않는 진짜 믿음을 위해서
  기도하며 스스로를 연단하는 시간들을 가지려합니다.
  남은 시간들도 새벽 기도 말씀으로 하루하루 보내고 싶습니다.
   
  제가 힘들고 어려울 때 어떤 문제에 부딪쳤을 때
  신기하게도 월새기 말씀을 읽다보면 그 속에서
  하나님께서 길을 인도하여 주시고
  해결할 수 있는 정답을 가르쳐 주십니다.
   
  말씀만이 정답이고 진리임을 월새기를 통해서
  더욱 선명하게 알게 되었습니다.
  이곳에 와서 모든 것을 잃고 얻은 것은 믿음입니다.
  저는 부족하고 연약하여 아무것도 할 수 없지만
  제 안에 하나님이 함께하심을 1도 의심하지 않고
  주님을 의지하여 주님의 때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고맙고 감사합니다
  건강하세요.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94 담안편지(591) - 영어 성경으로 형제님들을 전도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 2021.01.19
593 담안편지(590) - ‘월새기’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저의 기도 요삼일육선교회 42 2021.01.15
592 담안편지(589) - 벌써 5년이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5 2021.01.12
591 담안편지(588) - 월새기가 제 날짜에 오지 않으면 속상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5 2021.01.08
>> 담안편지(587) - 만기 날짜가 아직도 6년 정도 남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2 2021.01.05
589 담안편지(586) - 방안의 자매 한 분이 보시던 월간새벽기도 요삼일육선교회 84 2021.01.01
588 담안편지(585) - 월새기가 언제오나 달력을 보게 되더라구요 요삼일육선교회 97 2020.12.29
587 담안편지(584) - 월새기와 함께 수형 생활 잘 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7 2020.12.25
586 담안편지(583) - 떠날 준비를 하고 있는 단계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6 2020.12.22
585 담안편지(582) - 기독교 성경책과 천주교 성경책 요삼일육선교회 159 2020.12.18
584 담안편지(581) - 간신히 아주 간신히 다시 하나님께 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6 2020.12.15
583 담안편지(580) - 주님께 이 사실을 좀 알려 주십시요 요삼일육선교회 180 2020.12.11
582 담안편지(579) - 하나님만은 저를 버리지 않으셨구나 요삼일육선교회 189 2020.12.08
581 담안편지(578) - 하나님을 믿는 백성도 등급이 있겠지요? 요삼일육선교회 195 2020.12.04
580 담안편지(577) - 긴 시간을 뒤로 하고 옥문을 나가면 요삼일육선교회 202 2020.12.01
579 담안편지(576) - 계속 접할 수 있어서 감격스러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0 2020.11.27
578 담안편지(575) - 마약을 하지 않고 새로운 사람이 됐으면... 요삼일육선교회 243 2020.11.24
577 담안편지(574) - <365가지 오늘의 묵상>책 구매할 수 있는지요 요삼일육선교회 174 2020.11.20
576 담안편지(573) - 매달 꼬박꼬박 너무 잘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7 2020.11.17
575 담안편지(572) - 하나님이 계시구나 알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9 2020.11.13
574 담안편지(571) - “요삼일육선교회”가 있다는 것에 감사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6 2020.11.10
573 담안편지(570) - 받아들이기로 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8 2020.11.06
572 담안편지(569) - 이곳 제 삶에서 하나님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25 2020.11.03
571 담안편지(568) - “새벽기도” 책이 오면 쟁탈전이 벌어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27 2020.10.30
570 담안편지(567) - 월새기는 모아서 집으로 가지고 갈 것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79 2020.10.27
569 담안편지(566) - 하나님 제발 제 딸 좀 살려 주세요 요삼일육선교회 228 2020.10.23
568 담안편지(565) - 출소 때 집에 가져갈 계획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42 2020.10.20
567 담안편지(564) - 하루라도 빨리 받아 보고 싶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84 2020.10.16
566 담안편지(563) - 제가 써서는 안 되는 것으로 여겨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27 2020.10.13
565 담안편지(562) - 저의 성전을 이젠 수리해 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0 2020.10.09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