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607) - “무교입니다”라고 말할 때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1-03-19
담안편지(607) - “무교입니다”라고 말할 때
  안녕하세요.
  참_ 너무나 부끄럽고 수치스럽지만
  봉투에서 느꼈듯이 이곳은 교도소입니다.
  제 이름만 봤을 때는 남자 같지만
  저는 40대 중반의 미혼 여성입니다.
 
  아버지께서 “하늘의 보배”라는 뜻에서
  000라고 이름을 지어 주셨습니다.
  저는 모태 신앙인으로 어릴 때는 하나님이 아닌
  교회생활 자체에 빠져 교회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모래 위에 지은 집 같은 저의 믿음은
  결국 타락한 세상 것을 즐기며
  이방인처럼 살다가 이곳에 오게 되었습니다.
   
  이런 제 모습이 너무 부끄럽고, 이런 저를
  “하나님은 이미 포기하고 나를 버렸을 거야” 하는
  마음의 핑계를 대며 더욱 하나님을 멀리했습니다.
  이곳에 와서 종교가 뭐냐고 물었을 때
  이런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럽고
  이런 저 때문에 기독교가 욕먹는 게 싫어
  “무교입니다”라고 말할 때
  정말 왠지 모르게 가슴이 찢어졌습니다.
   
  우연히 (월간새벽기도)를 접하고
  다시금 용기 내어 하나님을 불러 보고 있습니다.
 
  앞으로 남은 이곳 생활은 1년 남짓입니다.
  그동안의 수형 생활로 가족, 지인, 모든 것을 잃은 저는
  아무것도 없고 돈 때문에 이곳에 왔지만
  이곳에서도 돈 때문에 힘든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월간새벽기도) 문서들을 만드느라 많이 수고하시는데
  돈을 주고 구독할 형편이 되지 못합니다.
  (월간새벽기도)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꼭 읽고 싶습니다.
 
  아울러 고민이 있다면 하나님 말씀대로 살아야 한다고 하시는데
  (월간새벽기도)나 간증집 같은 말씀은 많이 읽었는데
  정작 중요한 하나님 말씀을 잘 알지 못합니다.
  성경을 읽고 싶습니다. 하나님 말씀을 알고 싶습니다.
 
  구체적으로 말하면 찬송가가 포함되어 있는
  이쁜(?) 성경 책을 구해 달라고
  하나님께 떼쓰는(^^:)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이런 저의 소원 기도를 부탁드려도 될까요?
 
  항상 수고 많으시고 다시금 저에게 큰 희망과
  하나님께 다시 돌아갈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출소 후에 저도 편집자님들과 같은
  하나님께 영광 돌릴 수 있는
  그런 삶을 살 수 있기를 희망해 봅니다.
  감사합니다. 늘 건강하세요. 
  2021.   2월의 어느 날 담안에서 보냅니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617 담안편지(614) - 어느덧 3년 여의 시간이 흘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4 2021.04.13
616 담안편지(613) - 감옥 여행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1 2021.04.09
615 담안편지(612) - 자그마한 쪽지가 붙은 제79호 월새기 요삼일육선교회 67 2021.04.06
614 담안편지(611) - 중독자들의 명단을 보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1 2021.04.02
613 담안편지(610) - 좀 더 버티며 힘내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9 2021.03.30
612 담안편지(609) - “하나님이여 나를 건지소서..." 요삼일육선교회 125 2021.03.26
611 담안편지(608) - 벌써 3月이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28 2021.03.23
>> 담안편지(607) - “무교입니다”라고 말할 때 요삼일육선교회 154 2021.03.19
609 담안편지(606) - 고난 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 요삼일육선교회 221 2021.03.16
608 담안편지(605) - 사랑은 좋아하게 하는 것 요삼일육선교회 155 2021.03.12
607 담안편지(604) - 사람을 울렸다 웃겼다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7 2021.03.09
606 담안편지(603) - 용돈까지 보내 준 친구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1 2021.03.05
605 담안편지(602) - 월새기를 만난 것은 저의 축복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7 2021.03.02
604 담안편지(601) - 전체 작업장에 월새기를 배포해 주셨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34 2021.02.26
603 담안편지(600) - 새벽기도를 보고 싶어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6 2021.02.23
602 담안편지(599) - 월새기가 버팀목이고 위안처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2 2021.02.19
601 담안편지(598) - 책을 받아보기가 너무도 힘듭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6 2021.02.16
600 담안편지(597) - 저를 위해 존재하는 것 같은 월새기와 이한규목사님 요삼일육선교회 152 2021.02.09
599 담안편지(596) - 어디에 쓰시려고 기가 막힌 웅덩이에 요삼일육선교회 217 2021.02.05
598 담안편지(595) - 사연 없는 사람은 없겠지만 저는 무죄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7 2021.02.02
597 담안편지(594) - 저에게도 1권을 구독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요삼일육선교회 232 2021.01.29
596 담안편지(593) - 37일째 방문이 열리지 않고 살고 있네요 요삼일육선교회 313 2021.01.26
595 담안편지(592) - 하나님이 제동을 걸으셔서 얼마나 감사한지 모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95 2021.01.22
594 담안편지(591) - 영어 성경으로 형제님들을 전도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06 2021.01.19
593 담안편지(590) - ‘월새기’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저의 기도 요삼일육선교회 325 2021.01.15
592 담안편지(589) - 벌써 5년이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36 2021.01.12
591 담안편지(588) - 월새기가 제 날짜에 오지 않으면 속상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13 2021.01.08
590 담안편지(587) - 만기 날짜가 아직도 6년 정도 남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92 2021.01.05
589 담안편지(586) - 방안의 자매 한 분이 보시던 월간새벽기도 요삼일육선교회 307 2021.01.01
588 담안편지(585) - 월새기가 언제오나 달력을 보게 되더라구요 요삼일육선교회 377 2020.12.29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