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진노의 하나님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8-06-07
진노의 하나님
  질투하시는 하나님은 성도가 하나님을 외면하고 다른 것을 바라보면 진짜 축복을 주시려고 간혹 안타까운 마음으로 매를 드신다. 그 매에는 “제발 바른길로 들어서라!”는 하나님의 간절한 마음이 담겨 있다. 하나님의 사랑의 매는 자질 없는 선생이 학생들을 비인격적으로 때리면서 ‘사랑의 매’라고 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
   
  하나님은 성도가 바른길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때로는 원수를 매질의 도구로 활용한다. 그 원수를 더 사랑하기 때문이 아니다. 그래서 자녀를 매질하는 도구가 되었던 원수가 회개하지 않으면 그들도 결국 하나님의 진노를 받게 된다. 하나님이 택한 백성들을 바로잡으려고 다른 나라들을 잠시 이스라엘을 징계하는 도구로 사용했는데 그 나라들이 이스라엘을 너무 심하게 때린 것이 하나님의 진노를 산 것이다.
   
  남을 변화시키고 그의 천성과 버릇을 고쳐보겠다고 자신이 징계의 도구 역할을 하며 그를 너무 몰아세우지 말라. 그러면 자신이 더욱 아픈 하나님의 치리의 손길을 맛보게 될 수 있다. 남을 지적하는 일에 빠른 자에게 하나님이 말씀하실 것이다. “네 모습은 어떠냐? 손 좀 봐야 하겠구나!” 정의감을 가지는 것은 좋지만 자신의 허물을 외면하고 내세우는 지나친 정의감은 주의하라.
   
  어느 날, 한 교회에서 한 정의로운 집사가 장로가 되었다. 그때부터 그의 입에서 수시로 이런 말이 나왔다. “목사의 버릇을 고쳐야 한다.” 결국 교회에 기쁨은 사라지고 근심거리만 넘치게 되었다. 정의감은 사랑과 겸손을 바탕으로 펼쳐질 때 효과가 나타난다. 사랑과 겸손이 없는 정의감은 오히려 하나님의 진노가 임하는 통로가 될 수 있다.
   
  오늘날 정의를 주장하는 사람은 많다. 그런데 왜 정의에 대한 외침이 많을수록 사회는 더 각박해지고 어두워지고 있는가? ‘사랑의 결핍’때문이다. 정의는 정의로운 사람이 말할 때만 그 의미가 살아난다. 불의한 사람이 정의를 말하면 정의는 스스로 모습을 감춘다. 성도는 정의와 사랑의 두 강줄기를 먹고사는 존재이다. 사랑만큼 정의를 가지고 정의만큼 사랑을 가질 때 어둠은 힘을 잃을 것이다.
   
  사랑이 없는 정의는 좋은 것이 아니다. 자기중심적인 세계관으로 정의와 비판의 목소리만 높이면 문제는 더 얽힌다. 그러므로 사랑하는 마음이 없으면 사랑하는 마음이 생길 때까지 잠시 정의의 목소리를 낮추라. ‘비판하는 능력’보다 ‘사랑하는 능력’을 먼저 훈련받은 존재가 결국 하나님의 사랑을 받고 쓰임을 받을 것이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1 바른 지식이 충만해지라 요삼일육선교회 78 2018.11.14
50 근신하고 깨어 기도하라 요삼일육선교회 154 2018.10.17
49 분수를 알고 사명에 충실하라 요삼일육선교회 268 2018.09.12
48 잘못된 서원을 주의하라 요삼일육선교회 303 2018.08.08
47 무엇이 우상인가? 요삼일육선교회 384 2018.07.11
>> 진노의 하나님 미션퍼블릭 454 2018.06.07
45 현대인을 속박하는 4대 귀신 미션퍼블릭 760 2018.05.02
44 말씀과 기도를 가까이 하라 미션퍼블릭 816 2018.04.04
43 율법도 소중히 여기라 미션퍼블릭 1005 2018.03.07
42 예언을 멸시하지 말라 미션퍼블릭 999 2018.02.07
41 영적인 참된 스타가 되라 미션퍼블릭 1085 2018.01.10
40 믿음이 주는 축복 미션퍼블릭 1174 2017.12.13
39 말씀과 하나 되십시오 미션퍼블릭 1578 2017.10.26
38 겸손한 사람 미션퍼블릭 1357 2017.09.14
37 심슨의 성결론(6) 영에 대한 7가지 정의 미션퍼블릭 1179 2017.08.17
36 심슨의 성결론(5) 성령으로 충만해지십시오 미션퍼블릭 1318 2017.07.13
35 하나님을 아는 믿음 미션퍼블릭 1439 2017.06.15
34 자기 우상화를 극복하라 미션퍼블릭 1575 2017.05.11
33 보고 믿으려고 하지 말라 미션퍼블릭 1361 2017.04.19
32 골로새서를 쓴 이유 미션퍼블릭 1623 2017.03.02
31 심슨의 성결론(4) 자신을 내어드리십시오 미션퍼블릭 1912 2017.02.02
30 심슨의 성결론(3) 죄를 주님께 넘겨드리십시오 미션퍼블릭 1472 2016.12.27
29 심슨의 성결론(2) 죄악으로부터의 분리 미션퍼블릭 1598 2016.11.15
28 미디안 광야 학교 미션퍼블릭 1805 2016.10.27
27 율법주의의 잘못 3가지 미션퍼블릭 1792 2016.10.11
26 심슨의 성결론(1) 성결이라는 천상의 아름다움 미션퍼블릭 1651 2016.09.22
25 표적에 매달리지 말라 미션퍼블릭 1861 2016.08.04
24 어둠의 세력을 이기는 길 미션퍼블릭 1876 2016.07.21
23 이단에게 나타나는 특징들 미션퍼블릭 1723 2016.07.07
22 말씀 중심적인 삶 미션퍼블릭 1687 2016.06.16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