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하나님도 필요하면 심판하신다 (이사야 24장 14-23절)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7-12-06
이사야 24장 14-23절
14.무리가 소리를 높여 부를 것이며 여호와의 위엄으로 말미암아 바다에서부터 크게 외치리니 15.그러므로 너희가 동방에서 여호와를 영화롭게 하며 바다 모든 섬에서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영화롭게 할 것이라 16.땅 끝에서부터 노래하는 소리가 우리에게 들리기를 의로우신 이에게 영광을 돌리세 하도다 그러나 나는 이르기를 나는 쇠잔하였고 나는 쇠잔하였으니 내게 화가 있도다 배신자들은 배신하고 배신자들이 크게 배신하였도다 17.땅의 주민아 두려움과 함정과 올무가 네게 이르렀나니 18.두려운 소리로 말미암아 도망하는 자는 함정에 빠지겠고 함정 속에서 올라오는 자는 올무에 걸리리니 이는 위에 있는 문이 열리고 땅의 기초가 진동함이라 19.땅이 깨지고 깨지며 땅이 갈라지고 갈라지며 땅이 흔들리고 흔들리며 20.땅이 취한 자 같이 비틀비틀하며 원두막 같이 흔들리며 그 위의 죄악이 중하므로 떨어져서 다시는 일어나지 못하리라 21.그 날에 여호와께서 높은 데에서 높은 군대를 벌하시며 땅에서 땅의 왕들을 벌하시리니 22.그들이 죄수가 깊은 옥에 모임 같이 모이게 되고 옥에 갇혔다가 여러 날 후에 형벌을 받을 것이라 23.그 때에 달이 수치를 당하고 해가 부끄러워하리니 이는 만군의 여호와께서 시온 산과 예루살렘에서 왕이 되시고 그 장로들 앞에서 영광을 나타내실 것임이라
하나님도 필요하면 심판하신다 (이사야 24장 14-23절)
 < 심판의 주체는 하나님이시다 >
   
  본문 앞 3절을 보면 “여호와께서 이 말씀을 하셨느니라.”는 말씀이 나온다. 심판은 이사야가 지어낸 상상이 아니라 하나님이 미리 예고하신 것이고 전적으로 하나님의 손길에 의해 이뤄지는 것이라는 뜻이다. 심판의 주체는 사람이나 자연이나 천사가 아니라 하나님이시다. 그 사실을 깨닫고 심판 후에 남은 소수와 전 세계가 하나님을 소리 높여 찬양한다(14-15절). 왜 종말 심판을 두려워하지 말아야 하는가? 하나님이 그 심판의 주관자이시기 때문이다.
   
  성경을 보면 가끔 이해가 안 되는 말씀들이 있다. 가장 이해가 되지 않는 말씀은 하나님의 심판과 관련된 말씀이다. 사랑의 하나님이란 이미지 형성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은 하나님의 무서운 심판과 관련된 말씀을 보면 하나님은 무서운 하나님으로 느껴질 때도 있다. 그런 심판의 말씀들은 복음을 거부하는 인본주의자들과 불신자들의 좋은 비판거리가 되기도 한다. 사실 그런 말씀들은 많은 신실한 성도들조차 당황스럽게 하는 말씀이다.
   
  왜 사랑의 하나님께서 때로 무섭게 심판하시는가? 사랑만큼 공의가 중요하다는 뜻이다. 하나님은 무조건 좋다고 하시는 무골호인 같은 하나님이 아니라 좋은 것을 좋다고 하시는 강단이 있는 하나님이시다. 사랑은 불의의 방조 및 조장 수단이 아니다. 가슴은 뜨거워도 머리는 냉철해야 하듯이 사랑으로 뜨겁기도 해야 하지만 공의로 차갑기도 해야 한다. 유연성이 넘치는 사랑과 함께 융통성이 부족한 공의도 있어야 더욱 신뢰받는 인간상을 만들어갈 수 있다.
   
  하나님의 심판은 심판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심판 후의 회복이 목적이다. 하나님은 더러운 곳을 깨끗하게 만들고 원칙이 무너진 예측 불가능한 세상을 원칙이 세워진 예측 가능한 세상으로 만들려고 심판을 거치게 하신다. 천년왕국 직전에는 대 환난의 심판이 있고 천국 직전에는 흰 보좌의 심판이 있다. 심판은 세상과 사람을 깨끗하게 만드는 거룩한 불이다. 심판을 통해 빛에 대한 하나님의 사랑으로 인해 고마움도 느끼면서 어둠에 대한 하나님의 공의로 인해 시원함도 느끼는 성도가 참된 성도다.
   
  < 하나님도 필요하면 심판하신다 >
   
  심판을 통한 하나님의 역사를 보고 전 세계가 하나님을 찬양해도 일부 사람들은 계속 배신적인 행동을 한다(16절). 결국 하나님의 최후의 무서운 심판이 임한다(17-22절). 그 심판은 하나님이 친히 세상을 통치하시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그때 만천하에 드러날 하나님의 영광의 빛과 비교할 때 달이 수치를 당하고 해가 부끄러워할 정도로 하나님의 영광은 찬란할 것이다(23절).
   
  하나님의 무서운 심판에 대해 인본주의자들과 불신자들은 이렇게 비판한다. “그처럼 무서운 심판을 내리는 하나님이 무슨 사랑의 하나님인가?” 그때 하나님의 마음이 얼마나 외롭고 아프셨겠는가? 그래도 필요한 경우에는 심판의 의지를 꺾지 않으신다. 결국 심판은 하나님의 최종 영광을 드러내는 방향으로 진행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 사실도 성도가 종말심판을 두려워하지 말아야 할 또 하나의 중요한 이유다.
   
  A 목사가 신학교 때 이런 다짐을 했다. “나는 카리스마의 칼을 휘두르는 목회자가 되지 않으리라.” 그 다짐대로 남에게 싫은 소리나 싫은 조치를 잘 못했다. 한 전도사가 파트타임으로 사역할 때는 무난하게 해서 목사 안수도 받게 해준 후 풀타임으로 출근시켰다. 그때부터 부목사에게 문제가 발견되었다. 교회에 출근해 거의 매일 사무실에서 스타크래프트 게임을 한 것이다. 그래도 잘라내지 못하고 기도만 했다. “내가 저 면을 못 보았구나. 저러면 자기 존재 의미가 약해질 텐데. 언젠가는 깨닫고 이 참아준 은혜를 알고 더 충성하겠지.”
   
  그 ‘언젠가’는 오지 않았다. 풀타임 사역을 한지 2년쯤 후 교회에서 자기 입지가 약해진 상황을 견디지 못하고 은근히 불평까지 했다. 공동체에서 자기 입지와 존재 의미가 약해졌을 때 표현해야 할 것은 ‘입술의 말’이 아닌 ‘머리의 땀’이라는 사실을 간과한 것이다. 결국 A 목사는 과감하게 그 부목사를 정리했다. 그때 깨달았다. “좋게 보이는 게 좋은 것만은 아니구나.” 그때 그는 사랑의 하나님이 심판의 하나님으로 나타나는 상황을 조금이나마 더 이해하게 되었다.
   
  안 좋은 상황이 계속되어도 “좋게 보이는 것이 좋은 거다.”라고 생각하고 그 상황을 방치하면 공동체가 점점 퇴락한다. 더 나아가 그런 상황을 방치하는 것은 하나님께 심판을 미루는 일종의 책임 회피가 되어 하나님의 은혜마저 멀어지게 한다. 공의 없는 사랑은 ‘무한한 자비’처럼 보이지만 하나님께 심판을 미루는 것이다. 심판자의 모습으로 보이기는 누구나 싫다. 하나님도 심판자의 모습으로 보이기 싫겠지만 필요하면 심판하신다. 사랑과 공의가 겸비될 때 하나님에게는 영광의 길이 열리고 사람에게는 은혜의 길이 열린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2667 나와 함께하시는 성령님 (요한복음 16장 1-7절) 요삼일육선교회 17 2018.10.17
2666 예수님의 3가지 약속 (요한복음 14장 14-27절) 요삼일육선교회 17 2018.10.16
2665 감사하는 믿음을 가지라 (신명기 26장 1-11절) 요삼일육선교회 39 2018.10.15
2664 의의 말씀을 경험하라 (요한복음 14장 16-17절) 요삼일육선교회 34 2018.10.12
2663 믿음이 가져다주는 능력 (요한복음 14장 10-12절) 요삼일육선교회 47 2018.10.11
2662 근심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 (요한복음 14장 1-6절) 요삼일육선교회 55 2018.10.10
2661 한글날 요삼일육선교회 32 2018.10.09
2660 죽는 길이 사는 길이다 (요한복음 12장 20-24절) 요삼일육선교회 47 2018.10.08
2659 사랑을 주려고 하라 (요한복음 13장 34-35절) 요삼일육선교회 83 2018.10.05
2658 율법주의자의 3대 특징 (요한복음 3장 22-27절) 요삼일육선교회 71 2018.10.04
2657 개천절 요삼일육선교회 54 2018.10.03
2656 믿음으로 말하라 (호세아 2장 1-4절) 요삼일육선교회 119 2018.10.02
2655 순결한 믿음을 가지라 (신명기 22장 13-21절) 요삼일육선교회 131 2018.10.01
2654 회복의 때는 온다 (호세아 1장 1-11절) 요삼일육선교회 103 2018.09.28
2653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삶 (룻기 3장 16-18절) 요삼일육선교회 105 2018.09.27
2652 연휴 요삼일육선교회 65 2018.09.26
2651 연휴 요삼일육선교회 67 2018.09.25
2650 추석 요삼일육선교회 80 2018.09.24
2649 가장 중요한 4가지 삶 (요한복음 1장 29-34절) 요삼일육선교회 112 2018.09.21
2648 말씀을 전적으로 인정하라 (신명기 34장 1-6절) 요삼일육선교회 103 2018.09.20
2647 승리가 보장된 존재 (신명기 33장 26-29절) 요삼일육선교회 116 2018.09.19
2646 모세의 축복 유언 (신명기 33장 20-25절) (1) 요삼일육선교회 159 2018.09.18
2645 남은 자가 되는 길 (미가 2장 1-13절) 요삼일육선교회 117 2018.09.17
2644 내 등 뒤에 계신 주님 (요한복음 21장 12절) 요삼일육선교회 158 2018.09.14
2643 리더십보다 마더십이 중요하다 (요한복음 21장 12절) 요삼일육선교회 130 2018.09.13
2642 <월새기 50호>를 발행하며 (누가복음 1장 1-2절) 요삼일육선교회 124 2018.09.12
2641 축복을 잘 간직하는 방법 (요한복음 21장 11절) 요삼일육선교회 151 2018.09.11
2640 은혜를 받는 3대 자세 (창세기 9장 20-27절) 요삼일육선교회 158 2018.09.10
2639 사랑의 3대 정의 (요한복음 21장 11절) 요삼일육선교회 145 2018.09.07
2638 천국을 내면에서 이루라 (요한복음 21장 10절) 요삼일육선교회 149 2018.09.06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