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믿음 회복을 도우라 (요한복음 20장 24-29절)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8-07-13
요한복음 20장 24-29절
24.열두 제자 중의 하나로서 디두모라 불리는 도마는 예수께서 오셨을 때에 함께 있지 아니한지라 25.다른 제자들이 그에게 이르되 우리가 주를 보았노라 하니 도마가 이르되 내가 그의 손의 못 자국을 보며 내 손가락을 그 못 자국에 넣으며 내 손을 그 옆구리에 넣어 보지 않고는 믿지 아니하겠노라 하니라 26.여드레를 지나서 제자들이 다시 집 안에 있을 때에 도마도 함께 있고 문들이 닫혔는데 예수께서 오사 가운데 서서 이르시되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하시고 27.도마에게 이르시되 네 손가락을 이리 내밀어 내 손을 보고 네 손을 내밀어 내 옆구리에 넣어 보라 그리하여 믿음 없는 자가 되지 말고 믿는 자가 되라 28.도마가 대답하여 이르되 나의 주님이시요 나의 하나님이시니이다 29.예수께서 이르시되 너는 나를 본 고로 믿느냐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되도다 하시니라
믿음 회복을 도우라 (요한복음 20장 24-29절)
 < 감정 터치를 해주라 >
   
  실패한 사람을 일으킬 때는 감정의 터치가 중요하다. 감정의 터치를 통해 머리가 아닌 가슴으로 만날 때 그 만남의 의미가 깊어진다. 자녀가 학교에서 야단맞고 돌아와 그 말을 하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그때 “네가 야단맞을 짓을 했겠지. 그것 가지고 뭘 그래.”라고 하지 말고 야단맞을 짓을 했어도 먼저 감정을 받아주고 위로하라. “마음이 상했겠구나. 지금은 좀 풀렸니?” 자녀가 자신의 부끄러운 일을 부모에게 말하는 것은 자기감정을 알아달라는 뜻이다.
   
  먼저 감정을 받아주어야 그 다음 단계의 교육이 된다. 그러면 이미 인정을 받았기에 자기 잘못도 순순히 인정한다. 감정을 받아주면 잘못도 인정하지만 감정을 받아주지 않으면 잘못도 인정하지 않는다. 조급하게 자녀의 감정을 무시하고 어른 입장만 내세우지 말라. 자녀는 꾸중들 때 자신이 잘못된 행동을 했음을 대개 안다. 그 잘못을 확인시키려고 하기보다 감정을 먼저 받아준 후 잘못을 깨우쳐주라. 감정을 터치한 후 교육해야 참된 교육이 이뤄진다.
   
  예수님은 의심하는 도마를 탓하기보다는 그의 철없는 요청대로 “내 손을 보고 내 옆구리에 손을 넣어보라.”고 말씀했다(27절). 그러자 도마는 자기감정을 받아준 예수님의 크신 사랑에 감동해 마침내 “나의 주님! 나의 하나님!”이라고 고백했다(28절). 실패자의 감정을 받아주면 실패를 딛고 일어설 가능성도 커진다. 예수님처럼 감정 터치의 프로가 되라. 성도는 남을 기쁘게 하는 존재다. 디트리히 본회퍼 목사는 기독교인을 ‘타자를 위한 존재’라고 했다.
   
  늘 남만 기쁘게 하며 살 수는 없지만 그래도 남의 감정을 생각해 조금 더 남을 배려하며 살라. 선을 베풀 때는 “내가 이렇게 선한 사람이지.”란 자부심까지 버리라. 사탄은 선행을 통해서도 틈탄다. 선을 행한 후 그것을 통해 하나님께 영광 돌리지 않고 자신이 영광을 받으면 그때 사탄이 미소를 짓는다. 칭찬을 기대하며 베푸는 선행은 ‘사랑’이 아니라 ‘자랑’이다. 칭찬과 보답을 기대하지 않는 사랑과 배려가 진정한 기쁨과 행복과 보상을 준다.
   
  서로의 감정을 만져주고 서로 받아주고 서로 살펴주라. 맘에 들지 않는 사람도 “그 사람 정말 재수 없어. 생각만 해도 짜증나.”라고 하지 말고 “그렇게 살면 얼마나 상처도 많고 외로울까?” 하고 불쌍히 여겨주라. 사람이 가장 사람다울 때는 연약하고 부족한 사람을 위해 조금이라도 더 생각해줄 때다. 그러면 마음에 기쁨과 행복과 사랑이 점점 고이고 동시에 하나님이 그 모습을 보시고 그의 사업과 가정과 자녀를 일으켜 세워주신다.
   
  < 믿음 회복을 도우라 >
   
  도마의 감정을 위로한 후 예수님은 그의 마음이 열린 것을 보고 말씀했다. “너는 나를 본 고로 믿느냐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되도다(29절).” 예수님이 가장 원하신 것은 믿음이었다. 보았기에 믿지 말고 기적 때문에도 믿지 말라. 기적이 없고 어려움이 생겨도 믿음을 고수하는 참된 믿음을 하나님은 더욱 기억해주신다. 그때 다른 제자들이 예수님의 부활을 얼마나 귀가 닳도록 말했겠는가? 그래도 도마는 뭔가 보고 느끼기를 원했다. 그는 믿음보다 현상을 중시했고 자기 이성에 충실했지만 예수님은 이성이 아닌 믿음을 찾으셨다.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을 알고 믿겠다고 하지만 그런 사람은 하나님을 만날 수 없다. 하나님은 먼저 믿는 자에게 아버지로서 만나주신다. 왜 삶에 불안감이 커지는가? 인간의 옅은 이성적인 지식 때문이다. 호머의 <오딧세이>에서 영웅 율리시스가 사일런트 섬을 지날 때 마녀의 소리를 듣고 그것이 마녀의 소리임을 알았기에 불안과 공포로 몸부림쳤다. 그 후 시인 오르페즈가 그 섬을 지날 때는 마녀의 소리에도 그냥 노래하며 지나갔다. 그것이 지식과 믿음의 차이다. 믿음이 없으면 불안이 있고 믿음이 있으면 불안이 없다.
   
  도마에게 주신 음성을 내게 주신 음성으로 듣고 기적적인 응답이 없어도 믿음이 흔들리지 말라. 사람은 마음이 있어도 다 돕지 못하고 돕더라도 때때로 잡은 손을 놓지만 하나님은 영원히 나를 도와주실 수 있다. 파스칼은 팡세 430편에서 말했다. “우리의 유일한 불행은 신으로부터 이탈하는데 있다. 사람에게서는 진리도 위안도 기대하지 말라.”
   
  인간의 사랑은 순간이지만 하나님의 사랑은 영원하다. 하나님은 창세전에 나를 택하셨다. 내일 일을 염려하지 말라. 오늘까지 함께 해주신 하나님이 내일도 보호해 주실 것이다. 고통이 다가오면 고통으로부터 보호해 주시든지 아니면 그 고통을 감당할 힘을 주실 것이다. 살다 보면 때로 막힌 문을 만나지만 그때 포기하지 말고 계속 두드리고 밀쳐보라. 그러면 언젠가 문은 열리고 거기서 사랑의 하나님을 만날 것이다. 길은 뜻밖에 가까운 곳에 있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2650 추석 요삼일육선교회 13 2018.09.24
2649 가장 중요한 4가지 삶 (요한복음 1장 29-34절) 요삼일육선교회 38 2018.09.21
2648 말씀을 전적으로 인정하라 (신명기 34장 1-6절) 요삼일육선교회 42 2018.09.20
2647 승리가 보장된 존재 (신명기 33장 26-29절) 요삼일육선교회 46 2018.09.19
2646 모세의 축복 유언 (신명기 33장 20-25절) (1) 요삼일육선교회 52 2018.09.18
2645 남은 자가 되는 길 (미가 2장 1-13절) 요삼일육선교회 49 2018.09.17
2644 내 등 뒤에 계신 주님 (요한복음 21장 12절) 요삼일육선교회 81 2018.09.14
2643 리더십보다 마더십이 중요하다 (요한복음 21장 12절) 요삼일육선교회 74 2018.09.13
2642 <월새기 50호>를 발행하며 (누가복음 1장 1-2절) 요삼일육선교회 60 2018.09.12
2641 축복을 잘 간직하는 방법 (요한복음 21장 11절) 요삼일육선교회 76 2018.09.11
2640 은혜를 받는 3대 자세 (창세기 9장 20-27절) 요삼일육선교회 82 2018.09.10
2639 사랑의 3대 정의 (요한복음 21장 11절) 요삼일육선교회 69 2018.09.07
2638 천국을 내면에서 이루라 (요한복음 21장 10절) 요삼일육선교회 79 2018.09.06
2637 위로하시고 용서하시는 주님 (요한복음 21장 10절) 요삼일육선교회 89 2018.09.05
2636 주님의 사랑은 여전하다 (요한복음 21장 9절) 요삼일육선교회 100 2018.09.04
2635 지혜로운 사람 (잠언 14장 1-9절) 요삼일육선교회 158 2018.09.03
2634 실패의 현장에 다시 서라 (요한복음 21장 8-9절) 요삼일육선교회 84 2018.08.31
2633 올인 신앙의 축복 (요한복음 21장 7절) 요삼일육선교회 90 2018.08.30
2632 인생에서 후퇴도 필요하다 (신명기 33장 18-19절) 요삼일육선교회 88 2018.08.29
2631 은혜가 풍성하신 하나님 (신명기 33장 12절) 요삼일육선교회 96 2018.08.28
2630 당대와 후대가 복 받는 길 (신명기 12장 15-28절) 요삼일육선교회 94 2018.08.27
2629 성도의 3대 축복 (신명기 33장 8-11절) 요삼일육선교회 117 2018.08.24
2628 죄를 최대한 멀리하라 (신명기 32장 48-52절) 요삼일육선교회 93 2018.08.23
2627 하나님을 피난처로 삼으라 (신명기 32장 35-39절) 요삼일육선교회 114 2018.08.22
2626 다시 일어서서 전진하라 (신명기 32장 26-27절) 요삼일육선교회 106 2018.08.21
2625 하나님께 속한 자 (요한일서 5장 13-21절) 요삼일육선교회 103 2018.08.20
2624 사랑하면 영안이 열린다 (요한복음 21장 7절) 요삼일육선교회 150 2018.08.17
2623 순종이 가장 복된 자질이다 (요한복음 21장 6절) 요삼일육선교회 141 2018.08.16
2622 광복절 요삼일육선교회 111 2018.08.15
2621 생각의 전환을 꾀하라 (요한복음 21장 5-6절) 요삼일육선교회 134 2018.08.14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