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874) - 겨우 월간새벽기도만 묵상하는 게 다예요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3-11-21
담안편지(874) - 겨우 월간새벽기도만 묵상하는 게 다예요
  그동안 안녕하셨어요
  저는 외통(외부통근) 작업자로 왔습니다
  들으셨는지 모르겠지만 외통 숙소는 교도소 담 너머에 있고
  작업장은 버스로 20분 거리에 있는 민간 기업 공장이에요
 
  개방처우로서 정해진 공간내에서 자유로이(?) 다닐 수 있고
  24시간 tv 시청 가능하고 침대 생활을 하면서
  누워 있다고 해서 '일어나세요'라는 말 안 듣고 등등...
  대신 저희가 돌아가면서 밤 늦게 불침번을 맡아 하는 번거로움이 있어요
  저희들끼리 만든 규칙들이 하도 많아서 2개월이 지난 지금에야 겨우 익숙해졌어요
 
  처음에는 배식 당번에 화장실 청소에 작업장 적응에 정신없이 지냈고요
  지난 여름에는 6년 만에 느껴보는 최고 더위에
  옛날 건물이라 옥상에서 여과없이 내려오는 복사열에
  휴식 시간에도 책 한 장 못 넘기고 시체처럼 널부러져 있었어요
  이젠 많이 선선해지고 좀 잘 챙겨 먹으니 기운이 나서 펜을 듭니다
 
  아 저희 방에 모두 3명이 있는데 그중에 000이란 분이
  월새기에서 편지를 받아 본 친구라 하여 가깝게 지내고 있어요
  하나님을 알아가는 친구라 대화가 잘 통하고
  서로 자극을 주는 관계로 감사히 지내고 있습니다
  그러나 성경 한 장도 못 읽고 겨우 월새기만 묵상하는 게 다예요
 
  이렇게 조금만 환경이 바뀌어도 신앙생활 루틴이 망가지는데
  밖에 나가면 장난 아닌 전쟁이겠다 싶어요
  영적 전쟁에서 지면 안되는데...저는 전적이 있잖아요ㅠㅠ
  나가더라도 문제가 산더미같이 쌓여 있어서
  나가는 데 썩 반갑지만은 않은 것을 내색하지 못하는 마음이 큽니다
 
  모쪼록 하나씩 하나씩 현명하게 처리해 나갈 수 있도록
  하나님의 기준으로 하나님이 '잘했다 그렇게 하는 거야'라고
  흐뭇해 하실 수 있게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제가 됐으면 합니다
 
  그동안 지켜 주시고 보호해 주신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드리며
  월새기 만드시는 모든 분께도 하나님의 은혜가 넘치시길 바랍니다
  건강하세요
  주일 아침 00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907 담안편지(904) - 저를 변화시켜 주셔서 감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4 2024.05.24
906 담안편지(903) - ”그만 다 내려놓고 새롭게 시작해라!“ 요삼일육선교회 68 2024.05.17
905 담안편지(902) - 하나님이 하라시는 대로만 한다면 요삼일육선교회 102 2024.05.10
904 담안편지(901) - 월새기는 저의 믿음을 쑥쑥 키우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9 2024.05.03
903 담안편지(900) - 여자, 도박이 없으면 손이 근질한 사람이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4 2024.04.26
902 담안편지(899) - 감사합니다 하나님! 요삼일육선교회 146 2024.04.19
901 담안편지(898) - 나가라 하실 때 나가면 되겠지 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9 2024.04.12
900 담안편지(897) - 똑같이 월새기 묵상집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3 2024.04.05
899 담안편지(896) - 제게 새벽기도가 없었다면 요삼일육선교회 213 2024.03.29
898 담안편지(895) - 매력이 넘친다 생각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7 2024.03.22
897 담안편지(894) - 월새기를 읽는 모습에서 희망을 보았어요 요삼일육선교회 232 2024.03.15
896 담안편지(893) - 눈이 필요 없는 기도를 많이 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9 2024.03.08
895 담안편지(892) - 이곳이 아니었다면 주님을 뵐 수 없었을 거예요 요삼일육선교회 298 2024.02.23
894 담안편지(891) - 여기가 천국 휴일 같아 많이 많이 감사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19 2024.02.16
893 담안편지(890) - 이전에 발행되었던 책들을 구하고 싶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91 2024.02.02
892 담안편지(889) - 100번 1000번을 용서하시고 기회를 주셨는데 요삼일육선교회 411 2024.01.26
891 담안편지(888) - 더 이상 읽을 수 없기에 막막하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86 2024.01.19
890 담안편지(887) - 월새기를 통해 미움과 원망이 회개로 바뀌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02 2024.01.12
889 담안편지(886) - 큰 기대 없이 새벽기도 책을 읽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60 2024.01.05
888 담안편지(885) - 고아와 같이 버려두지 마옵시고 요삼일육선교회 441 2023.12.29
887 담안편지(884) - 그 시작의 디딤돌이 새벽기도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12 2023.12.26
886 담안편지(883) - 그러면 많은 사람들이 말수가 줄어요 요삼일육선교회 342 2023.12.22
885 담안편지(882) - 천국과 지옥이 있다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58 2023.12.19
884 담안편지(881) - 처음부터 나쁜 영혼이 있었을까 싶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97 2023.12.15
883 담안편지(880) - 주님과 직통으로 대화하는 것 같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19 2023.12.12
882 담안편지(879) - 감사합니다 하나님...^^ 요삼일육선교회 459 2023.12.08
881 담안편지(878) - 주님께서 움직여 주셨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04 2023.12.05
880 담안편지(877) - 아내에게 잘해 주라고 판결이 났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85 2023.12.01
879 담안편지(876) - 새벽기도라는 책이 방안에 들어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87 2023.11.28
878 담안편지(875) - 저와 제 동생은 이렇게 달라졌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16 2023.11.24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