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새로 오픈하였습니다(2015년 11월 1일)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176 - 그 시초는 바로 우연히 접한 ‘새벽기도’였습니다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7-09-08
담안편지176 - 그 시초는 바로 우연히 접한 ‘새벽기도’였습니다
  항상 주님의 축복이 함께하시길 기도드립니다.
  먼저 감사하다는 말씀부터 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수많은 성도와 사람들을 상대하시면서 한낱 개인의 고충을
  이렇게도 빠르게 해결해주시는 정성에
  다시 한번 감사와 은혜에 보답하고자 합니다.
   
  자의 반 타의 반으로 다시금 주님을 찾게 되었지만
  이제는 그 손을 놓치 않으렵니다.
  비록 과거에는 신비스러운 체험을 통하여 주님을 접했지만
  이제 제 나이 00에 다시 만난 주님은
  믿음의 주님으로 구원의 주님으로 영접하고 싶습니다.
  그 시초는 바로 우연히 접한 ‘새벽기도’였습니다.
  가끔 성당에도 나가보았고 교회예배도 참여하고
  CBS 000 목사님의 말씀도 청취해 보았지만
  제가 이해하기 쉽고 현실적인 말씀으로
  가슴에 와 닿았던 것은 바로 ‘월새기’였습니다.
   
  지금은 몸이 자유롭지 못하여 모든 것이 제 뜻대로 되지않아서
  아무것도 할 수 없지만 이것만은 제가 꼭 약속드리고 지키겠습니다.
  내년 0월부터는 매달 힘이 되는 선에서 정기적으로 후원금을 보내려고 합니다.
  저도 월새기를 통하여 새로운 삶을 살 수 있었고 희망을 찾았듯이 다른 그 누군가도
  저와 같은 깨달음을 얻고 주님을 찾았으면 하는 마음에서 약속드립니다.
   
  사실 저희 집안은 천주교를 믿고 있습니다.
  00중에 신부님도 계시고요. 혼배성사를 보고 결혼을 했지만
  18년째 세례를 받지 못했습니다.
  제 생각에는 천주교나 기독교나 다 같은 주님이고 주님의 자녀인데
  왜 그렇게 타 종교를 ... 암튼 저는 지금 마음이 평안하고 즐겁습니다.
   
  생각지도 않았던 8월호를 받던 날
  석방 지휘서보다 더 반가웠습니다.
  급하게 적으셔서 보내주신 서신을 보는 순간
  진심을 알 수 있어 한참을 멍하니 바라보며 가슴이 뭉클했습니다.
  언제나 건강하시고 항상 주님의 축복 속에
  ‘월새기’ 날로 굳건한 성장을 기도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7. 8. 19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325 담안편지 182 - 마음의 공부를 하라는 주님의 뜻 미션퍼블릭 4 2017.09.26
324 주일예배 대표기도 (이미원집사) 미션퍼블릭 10 2017.09.25
323 담안편지 181 - 욥의 신앙을 가졌더라면 얼마나 좋을까 미션퍼블릭 24 2017.09.22
322 담안편지180 - 하루하루의 삶이 평안하고 행복합니다 미션퍼블릭 24 2017.09.20
321 담안편지179 - 어디에서 와서 왜 살며 어디로 가는지 알지 못하고 미션퍼블릭 36 2017.09.18
320 주일예배 대표기도 (서소연집사) 미션퍼블릭 28 2017.09.18
319 낙화암(월새기10월호 - 시/그림 이한나) 미션퍼블릭 38 2017.09.14
318 담안편지178 - “갈급한 내 심령 위에 성령을 부으소서” 미션퍼블릭 48 2017.09.14
317 담안편지177 - 어떻게 하면 됩니까 미션퍼블릭 50 2017.09.12
316 주일예배 대표기도 (허장도집사) 미션퍼블릭 59 2017.09.11
>> 담안편지176 - 그 시초는 바로 우연히 접한 ‘새벽기도’였습니다 미션퍼블릭 68 2017.09.08
314 담안편지175 - 애타게 기다리시는 저희 모친을 생각하며 미션퍼블릭 70 2017.09.06
313 담안편지174 - 수감자와 같이 “새벽기도”를 돌려보고 있습니다 미션퍼블릭 86 2017.09.04
312 주일예배 대표기도 (이한명집사) 미션퍼블릭 66 2017.09.04
311 담안편지173 - 자랑스러운 사람으로 거듭나 사랑으로 갚을 것입니다 미션퍼블릭 90 2017.09.01
310 담안편지172 - 하나님의 세상으로 다시 출발합니다 미션퍼블릭 88 2017.08.30
309 주일예배 대표기도 (민경선사모) 미션퍼블릭 78 2017.08.29
308 담안편지171 - 키다리 아저씨가 되어야지 미션퍼블릭 95 2017.08.28
307 담안편지170 - 주신 분도 가져가시는 분도 하나님 아버지 미션퍼블릭 101 2017.08.25
306 담안편지169 - ‘새벽기도’는 단비였습니다 미션퍼블릭 111 2017.08.22
305 담안편지168 - 솔로몬의 일천 번제를 생각하며 미션퍼블릭 116 2017.08.21
304 주일예배 대표기도 (유광진집사) 미션퍼블릭 83 2017.08.21
303 담안편지167 - 명품 크리스천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미션퍼블릭 127 2017.08.18
302 고향집으로 가는 길(월새기9월호 시/그림 이한나) 미션퍼블릭 84 2017.08.18
301 담안편지166 - ‘월간새벽기도’의 은혜로운 말씀에 채워짐을 느낍니다 미션퍼블릭 123 2017.08.16
300 주일예배 대표기도 (김판종집사) 미션퍼블릭 91 2017.08.14
299 담안편지165 - 영적으로 큰 도움이 되는 것을 느꼈습니다 미션퍼블릭 143 2017.08.11
298 담안편지164 - 조심을 잃으면 초심도 잃는다 미션퍼블릭 139 2017.08.10
297 담안편지163 - 유혹되는 성도를 생각하면 너무나 가슴이 아픕니다 미션퍼블릭 145 2017.08.08
296 주일예배 대표기도 (서수연집사) 미션퍼블릭 117 2017.08.07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