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새로 오픈하였습니다(2015년 11월 1일)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176 - 그 시초는 바로 우연히 접한 ‘새벽기도’였습니다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7-09-08
담안편지176 - 그 시초는 바로 우연히 접한 ‘새벽기도’였습니다
  항상 주님의 축복이 함께하시길 기도드립니다.
  먼저 감사하다는 말씀부터 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수많은 성도와 사람들을 상대하시면서 한낱 개인의 고충을
  이렇게도 빠르게 해결해주시는 정성에
  다시 한번 감사와 은혜에 보답하고자 합니다.
   
  자의 반 타의 반으로 다시금 주님을 찾게 되었지만
  이제는 그 손을 놓치 않으렵니다.
  비록 과거에는 신비스러운 체험을 통하여 주님을 접했지만
  이제 제 나이 00에 다시 만난 주님은
  믿음의 주님으로 구원의 주님으로 영접하고 싶습니다.
  그 시초는 바로 우연히 접한 ‘새벽기도’였습니다.
  가끔 성당에도 나가보았고 교회예배도 참여하고
  CBS 000 목사님의 말씀도 청취해 보았지만
  제가 이해하기 쉽고 현실적인 말씀으로
  가슴에 와 닿았던 것은 바로 ‘월새기’였습니다.
   
  지금은 몸이 자유롭지 못하여 모든 것이 제 뜻대로 되지않아서
  아무것도 할 수 없지만 이것만은 제가 꼭 약속드리고 지키겠습니다.
  내년 0월부터는 매달 힘이 되는 선에서 정기적으로 후원금을 보내려고 합니다.
  저도 월새기를 통하여 새로운 삶을 살 수 있었고 희망을 찾았듯이 다른 그 누군가도
  저와 같은 깨달음을 얻고 주님을 찾았으면 하는 마음에서 약속드립니다.
   
  사실 저희 집안은 천주교를 믿고 있습니다.
  00중에 신부님도 계시고요. 혼배성사를 보고 결혼을 했지만
  18년째 세례를 받지 못했습니다.
  제 생각에는 천주교나 기독교나 다 같은 주님이고 주님의 자녀인데
  왜 그렇게 타 종교를 ... 암튼 저는 지금 마음이 평안하고 즐겁습니다.
   
  생각지도 않았던 8월호를 받던 날
  석방 지휘서보다 더 반가웠습니다.
  급하게 적으셔서 보내주신 서신을 보는 순간
  진심을 알 수 있어 한참을 멍하니 바라보며 가슴이 뭉클했습니다.
  언제나 건강하시고 항상 주님의 축복 속에
  ‘월새기’ 날로 굳건한 성장을 기도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7. 8. 19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404 담안편지235 - 열심히 믿음생활 하겠습니다 미션퍼블릭 16 2018.02.20
403 담안편지234 - 우리가 당장 이해되지 않더라도. 알죠? 미션퍼블릭 28 2018.02.19
402 주일예배 대표기도 (정미라집사) 미션퍼블릭 25 2018.02.19
401 담안편지233 - “음지에서 힘을 기르라” 미션퍼블릭 39 2018.02.14
400 우물 (월새기 2018년 3월호 - 시/그림 / 이한나) 미션퍼블릭 35 2018.02.13
399 담안편지232 - 결과에 연연하여 괴로워할 일이 아니었습니다 미션퍼블릭 54 2018.02.12
398 주일예배 대표기도 (조돈철집사) 미션퍼블릭 41 2018.02.12
397 담안편지231 - 사랑합니다 미션퍼블릭 63 2018.02.09
396 담안편지230 - 꼭 이 책을 소유하고 싶습니다 미션퍼블릭 69 2018.02.06
395 담안편지229 - 나의 시간을 헛되이 보내지 않으려 합니다 미션퍼블릭 74 2018.02.05
394 주일예배 대표기도 (정태은권사) 미션퍼블릭 75 2018.02.05
393 담안편지228 - 새벽마다 첫 시간을 새벽기도로 Q.T를 하면서 미션퍼블릭 95 2018.02.02
392 담안편지227 - 교도관을 통해 전해받은 새벽기도 한 권 미션퍼블릭 105 2018.01.31
391 주일예배 대표기도 (박은주집사) 미션퍼블릭 88 2018.01.30
390 담안편지226 - 월새기는 새벽을 열어주는 AM 5:00 알람입니다 미션퍼블릭 106 2018.01.30
389 담안편지225 - “새벽기도” 선교를 위해 엄청들 부르짖고 있답니다 미션퍼블릭 126 2018.01.25
388 담안편지224 - “새벽기도”는 제게 소중한 동아줄이었습니다. 미션퍼블릭 128 2018.01.22
387 주일예배 대표기도 (이승연사모) 미션퍼블릭 103 2018.01.22
386 담안편지223 - 담당 교도관에게 수차례 부탁하여 미션퍼블릭 135 2018.01.19
385 담안편지222 - 하나님을 영접하고 새롭게 태어나는 중입니다 미션퍼블릭 150 2018.01.18
384 안정 (월새기 2018년 2월호 - 시/그림 이한나) 미션퍼블릭 100 2018.01.17
383 담안편지221 - ‘새벽기도’는 아침예배이며, 설교입니다 미션퍼블릭 131 2018.01.15
382 주일예배 대표기도 (신서형장로) 미션퍼블릭 103 2018.01.15
381 담안편지220 - 새벽기도 책을 보는 형제들이 많아졌습니다. 미션퍼블릭 143 2018.01.12
380 담안편지219 - 생각만 하여도 기쁨이 샘솟습니다. 미션퍼블릭 163 2018.01.10
379 주일예배 간증기도(김현임집사) 미션퍼블릭 137 2018.01.08
378 담안편지218 - 행여나 하나님께서 다시 받아 주실까 미션퍼블릭 161 2018.01.08
377 담안편지217 - 이곳은 더 이상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가 아니게 되었습니다 미션퍼블릭 168 2018.01.05
376 담안편지216 - 거짓말처럼 한 권이 제 눈앞에 짠~~나타난 것 미션퍼블릭 194 2018.01.02
375 주일예배 대표기도 (이미원집사) 미션퍼블릭 160 2018.01.02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