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주일예배 간증기도 (김현임집사)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8-01-08
주일예배 간증기도 (김현임집사)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 당신께서는 당신의 말씀으로 경이로운 우주를 창조하시고, 당신의 영으로 생명의 숨을 그 속에 불어넣으셨습니다. 피조물이 부르는 찬가, 저희 입술에서 나오는 찬양을 받으시고, 천국에서 울려 퍼지는 찬양이 이 세상 모든 피조물들의 마음속에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영광을 위하여 이제와 영원히 울려 퍼지게 하소서.
   
  예전의 저는 세상적인 것에 쉽게 휘둘렸습니다. 운명론, 운세, 관상, 사주 등… 그 모든 것이 정해져 있다는 생각, 내 인생은 왜 이렇게 꼬이고 어려울까? 주변의 잘나가는 사람들이 부럽고 제 자신이 초라하게 느껴졌습니다.
   
  어릴 적 주일학교에서 처음 만난 예수님을 멀리하고 학생 때 세상의 현학에 휘둘려 과학, 눈에 보이는 것이 전부라 생각하고 믿음을 저버리고 세상 속에 파묻혀 살았습니다. 그러나 그 속에서 찾을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삶의 기쁨도 잠깐, 행복도 잠깐. 마음의 한구석이 비어있었고 사진 속 제 모습도 웃는 모습이 웃는 게 아니었습니다. 현실을 박차고 나와 한참을 방황했지만 제 마음을 진심으로 위로하고 이해해 줄 수 있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정말 세상 끝 밑바닥에서 제가 붙들 수 있는 분은 어릴 적 제 기억 속 하나님이었습니다. 절망과 눈물 속의 제 간절한 기도를 들어주신 분. 하나님이 계셔서 지금 이 자리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을 다시 영접한 후 삶의 기쁨과 평안을 맛보게 되었고, 제안의 화와 절망, 어리석은 생각들도 사그라져 들어갔습니다. 물론 아직도 제 안의 어리석은 행동, 자만, 가까운 사람들에 대한 너그럽지 못한 행동이 쉽게 사라지지 않습니다. 주님을 믿는다 하면서도 어리석고 죄 된 행동을 했을 때는 ‘나 같은 사람이 어떻게 천국에 갈수 있을까’ 하는 절망감이 저를 넘어트리지만, 이런 저의 죄를 대신 지고 죽으신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 변치 않는 그 사랑을 붙잡고 주님께 돌아가고자 노력합니다.
   
  주님, 저희는 너무 부족하고 못된 양처럼 제멋대로 가려 하오니 부니 저희를 놓지 마시고 딴 길로 빠지지 않도록 지켜주시길 간절히 기도합니다. 저희가 믿고 의지할 분은 주님밖에 없음을 고백합니다.
   
  왕이신 나의 주, 나의 하나님! 
  당신의 사랑과 은혜를 기억하며 그에 대한 감사와 순종으로 살게 하소서. 
 
  이 모든 말씀 살아계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 드렸습니다. 아멘
  <2018.1.7. 분당샛별교회 주일예배 간증기도>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325 담안편지322 - 시차가 다른 성경공부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 2018.09.21
324 담안편지321 - 항상 어두웠던 그분이 요삼일육선교회 27 2018.09.19
323 담안편지320 - 하나님의 완전하심을 만났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2 2018.09.17
322 담안편지319 - 주님을 다시 만날 수 있는 힘이 되어 준 것 요삼일육선교회 40 2018.09.14
321 담안편지318 - 문제를 받아들이라 요삼일육선교회 60 2018.09.10
320 담안편지317 - 하나님 말씀대로 안 살아서 죄송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5 2018.09.07
319 담안편지316 - 월새기가 빙그레 웃으며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8 2018.09.05
318 담안편지315 - 월새기로 갈증을 달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2 2018.09.03
317 담안편지314 - 이곳에 이방에 저를 있게 하신 이유 요삼일육선교회 78 2018.08.31
316 담안편지313 - 출소라는 것을 하게 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4 2018.08.29
315 담안편지312 - 복음의 노다지로 함께 할 지체들 요삼일육선교회 89 2018.08.27
314 담안편지311 - 부족하게 느끼던 저의 교만을 발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0 2018.08.24
313 담안편지310 - 덫에 걸린 사슴의 발버둥처럼 요삼일육선교회 111 2018.08.21
312 담안편지309 - 새벽기도가 저 철책선 넘어 이북동포들에게 요삼일육선교회 101 2018.08.17
311 담안편지308 - 목사님 도와주십시오! 요삼일육선교회 124 2018.08.13
310 담안편지307 - 출소할 때까지 어머님이 살아계실까? 요삼일육선교회 128 2018.08.10
309 담안편지306 - 화면을 바꿀 수 있는 에너지 요삼일육선교회 129 2018.08.08
308 담안편지305 - 만약 새벽기도를 만나지 않았더라면 요삼일육선교회 152 2018.08.06
307 담안편지304 - 돈과 권력, 음주가무에 휘둘리며 살지 모르니까 요삼일육선교회 199 2018.08.03
306 담안편지303 - 번개라도 맞은 듯한 강한 충격을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3 2018.08.01
305 담안편지302 - 대표 월간지가 진열대에 자태를 뽐내고 있어도 요삼일육선교회 149 2018.07.30
304 담안편지301 - 담안에 두루 퍼지고 있음을 증언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7 2018.07.27
303 담안편지300 - 내게 구하면 내가 행하리라 요삼일육선교회 190 2018.07.25
302 담안편지299 - 한 달동안 고민하다가 찾은 방법! 요삼일육선교회 154 2018.07.23
301 담안편지298 - 변화시키시려고 구치소로 보내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3 2018.07.20
300 담안편지297 - 그때보다 지금이 더 행복하다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1 2018.07.18
299 담안편지296 - 이곳도 여전히 새벽기도가 인기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0 2018.07.16
298 담안편지295 - 단비 같은 기쁨이 찾아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0 2018.07.13
297 담안편지294 - 정말 구원받을 수 있는지 캄캄해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5 2018.07.12
296 담안편지293 - 남편과 아들과 딸과 함께 나누는 모습을 그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6 2018.07.11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