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86) - 피고인에게 되돌아보고 알 수 있는 시간을 주고 싶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8-06-27
담안편지(286) - 피고인에게 되돌아보고 알 수 있는 시간을 주고 싶었다
  새벽기도 관계자님 모두 늘 푸르른 희망의 날들 되시길 빌어요.
  작년 12월에 갑자기 구속되어 지금까지 6개월여 구치소에서
  재판을 출석하면서 재판을 기다리는 000이라고 합니다.
   
  그동안 두 번의 편지를 써서 올렸으며
  이번에 이렇게 다시금 펜을 들어서 다시금 편지를 쓰게 된 것은
  이제야 6개월의 기다리고 연기를 수차례 반복된 재판이
  1심 선고를 끝으로 끝날 거 같습니다.
  더불어 절 사랑의 후원 명단으로 올려주셔서 매달 새벽기도를 보내주신 귀한 선물을
  제가 제대로 수령할 수가 없을 듯해서 이렇게 펜을 들어 알려드리게 되었습니다.
   
  (서울시 강북구 0000000 00, 000호 (00동, 0000))
  제가 00구치소에서 재판을 받고 풀려나서 있을 주소입니다.
   
  좋은 소식은 이번의 구속과 지난 6개월의 시간들을 되돌아보며
  저를 주께 가까이 갈수 있었던 기간이었으며
  더불어 저의 주변의 간절하고 소중한 정을 느꼈으며 알고 깨닫는 기회였습니다.
  그래서 이제 새롭게 살아가는 것에 주의 뜻대로 살아가기 위해서
  무엇보다 고민하고 주위에 관심과 사랑을 먼저 건넬 수 있도록 노력하며 살겠습니다.
   
  지난 5월 마지막 심리재판에서 최후 진술을 하고 있던 저에게
  재판장님께서 잠시 제 발언을 막아서고 불쑥 이런 사건을 이야기 하시더군요.
  “좋은 모습과 올바른 모습을 알 수 있고 느낄 수 있는 건
  본인 스스로가 아니라 본인 곁에 있는 분들이라고 생각되며
  지금 이 자리에 서 있는 000 피고인에게 되돌아보고 알 수 있는 시간을 주고 싶었다”고.
 
  재판이 끝나고 구치소로 되돌아가는 호송차 안에서 무수히도 많은 생각에 잡히고,
  거듭해서 생각해 보면서 저를 되짚어보며 이전의 삶을 되돌아보았습니다.
  전 이번의 구속과 재판으로 6개월의 기간 동안 거의 모든 걸 떠나보내고,
  잊고, 잃는 시간들이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 입니다.
  당장 여태 일한 직장도 직업도 자격도 모두 상실하게 되었습니다.
  그렇지만 앞으로 저에게 주어진 삶들을 새롭게 되살아 갈수 있게 되었다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많은 것이 어렵고 힘들더라도 무엇보다 올바른 모습에서
  좋은 모습을 느낄 수 있고 알 수 있는 사람으로 살아갈 것이고 살아가겠습니다.
   
  너무 감사드리고 보다 더 깊은 곳에 내려앉는 꽃씨가 되는 새벽기도 되시길 기도합니다.
  2018. 5. 28 00구치소에서 감사의 마음으로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348 담안편지(345) - 월새기가 없어서 당황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 2018.11.19
347 담안편지(344) - 죄책감이 쌓여가는 중이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9 2018.11.16
346 담안편지(343) - 주님의 이름으로 축하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4 2018.11.14
345 담안편지(342) - 제가 여기 있는 동안만이라도 요삼일육선교회 49 2018.11.12
344 담안편지(341) - 처음 만났던 2017년 7월 월새기부터 요삼일육선교회 55 2018.11.09
343 담안편지(340) - 세상에 그냥 살았었다면 요삼일육선교회 71 2018.11.07
342 담안편지(339) - 복음 한류의 선봉이 될 날을 기원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8 2018.11.05
341 담안편지(338) - 하나님과 사랑에 빠져 살아가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7 2018.11.02
340 담안편지(337) - 제 마음을 아프게 찌르기 시작하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9 2018.10.31
339 담안편지(336) - 입고 나갈 만기 출소복이 없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9 2018.10.29
338 담안편지(335) - 기어코 새벽기도를 제 손에 넣을 테니... 요삼일육선교회 101 2018.10.26
337 담안편지(334) - 살면서 언제가 가장 행복했나요? 요삼일육선교회 93 2018.10.24
336 담안편지(333) - 예수님을 믿는다는 한 가지로 요삼일육선교회 109 2018.10.22
335 담안편지(332) - 일상의 삶을 추구하는 성도가 되기를 다짐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6 2018.10.19
334 담안편지(331) - 그날도 계절처럼 어김없이 다가올 것 요삼일육선교회 125 2018.10.15
333 담안편지(330) - 이번은 저에게 전의 징계와 달랐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4 2018.10.12
332 담안편지(329) - 막 신앙생활을 한 초심자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9 2018.10.10
331 담안편지(328) - 월간새벽기도를 보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1 2018.10.08
330 담안편지(327) - 형제들이 많이 기다리고 있어요 요삼일육선교회 150 2018.10.05
329 담안편지(326) - 하나님 앞에 고꾸라졌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6 2018.10.04
328 담안편지(325) - 평양의 여리고성이 무너지고 중국 땅끝 마을까지 요삼일육선교회 161 2018.10.01
327 담안편지(324) - 월새기 편히 보는 위치가 되어서 요삼일육선교회 203 2018.09.28
326 담안편지(323) - ‘오직 예수야’라고 사방에... 요삼일육선교회 167 2018.09.27
325 담안편지(322) - 시차가 다른 성경공부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5 2018.09.21
324 담안편지(321) - 항상 어두웠던 그분이 요삼일육선교회 197 2018.09.19
323 담안편지(320) - 하나님의 완전하심을 만났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9 2018.09.17
322 담안편지(319) - 주님을 다시 만날 수 있는 힘이 되어 준 것 요삼일육선교회 234 2018.09.14
321 담안편지(318) - 문제를 받아들이라 요삼일육선교회 213 2018.09.10
320 담안편지(317) - 하나님 말씀대로 안 살아서 죄송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3 2018.09.07
319 담안편지(316) - 월새기가 빙그레 웃으며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4 2018.09.05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