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376) - 가치를 따질 수 없는 월새기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9-01-30
담안편지(376) - 가치를 따질 수 없는 월새기
  할렐루야! 
  새해 첫날입니다.
  언제나 말씀과 힘주시고 위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지금 이 서신을 들기 전에 '괴로울 때 주님의 얼굴 보라'
  그리고 '사랑하는 이가 있다는 것'을 두 편의 말씀을
  다시 한번 깊이 암송하고 펜을 들었습니다.
 
  가장 적절한 때에 제게 위로의 말씀으로 다가옵니다.
  사실 이곳에서 오랜 세월 지내다 보면
  주위 사람들의 부족함으로 인한 힘든 시간도 많이 있지만
  첫째는 내 안에서 좁아진 생각들
  곧 오랫동안 한정된 삶 속에서 환경의 영향을 받은
  너나 할 것 없는 오랜 자기 자신들의 징역 병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저 자신도 언제나 그런 부분에 대해서 경계하면서 살려고 노력을 하지만
  하나님을 모르는 사람들의 삶이야 얼마나 더하겠습니까?
  남의 허물이 선명하게 보이는 것이 어쩌면 당연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 모습들이 바로 나의 모습일 수 있습니다.
   
  이 세상은 때론 예수님을 믿지 않는 사람들이
  더 마음이 편하고 자유롭지 않을까 생각을 해봅니다.
  저의 지금의 상태는 이도 저도 못하는
  바보가 되어서 살고 있는 표현이 잘 맞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의 내 모습도 궁금하고
  일상의 삶 속에 자극받지 않는 삶이 있을까요?
  아님 이러한 삶을 당연히 받아들이고 나를 죽여야 할까요?
  제가 조금 변하기는 한 것 같은데!
   
  오직 나를 위로해주고 함께 매일 동행하는
  월새기 2019. 1월호 감사히 잘 받아서 그 시간이 제일 평안합니다.
  아주 깊이깊이 묵상하며 세상 근심을 잊으려 힘쓰고 있습니다.
   
  특별히 요한복음 강해가 있어서 더욱 관심을 가지고
  선행으로 일단 전체의 말씀들을 열심히 보고 있습니다.
  참으로 신기한 것은 신앙 안에서 어떤 의문점이나 궁금한 부분들
  또한 부각된 일들이 있을 때는
  항상 말씀들이 겹치고 완벽하게 구비하게 하셔서
  예배의 자리에서 더욱 빛나게 합니다.
 
  제자반 등 기타 예배 시 목사님들의 설교말씀까지
  동일한 내용일 때가 참 많이 있습니다.
  이달의 암송이 시편 1편, 23편, 100편, 요한복음 Q,T가 있는데
  벌써 제가 준비한 내용과 일치해서 답을 얻었습니다.
  벌써부터 2,3,4월호 요한복음 전체 말씀이 기다려집니다.
 
  제가 말씀 안에서 은혜를 가장 많이 받고
  가치를 따질 수 없는 월새기, 보배를 만난 것은
  큰 축복이 아닐 수 없습니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제가 억지로 죽지 않고 자연적으로 죽는 그 날까지
  월새기를 통해서 주님 안에서 새롭게 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월새기 채무자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439 담안편지(436) - 그래서 하나님께서 그렇게 하셨구나! 요삼일육선교회 20 2019.07.12
438 담안편지(435) - 스물한 살이라는 나이에 한순간의 실수 요삼일육선교회 25 2019.07.09
437 담안편지(434) - 방 식구들과 하루를 새벽기도로 시작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5 2019.07.05
436 담안편지(433) - 염치불구 매달 받아보길 원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4 2019.07.02
435 담안편지(432) - 마중물을 읽으며 새벽을 맞이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0 2019.06.28
434 담안편지(431) - 추위가 무서워 봄이 오지 않는 일은 없다 요삼일육선교회 79 2019.06.25
433 담안편지(430) - 이곳 담장 안에서는 마지막 글을 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9 2019.06.21
432 담안편지(429) - 이젠 저만 남았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08 2019.06.18
431 담안편지(428) - 누구에게 짐이 아닌, 덤이 되어 요삼일육선교회 121 2019.06.14
430 담안편지(427) - 이리도 감사하고 이리도 도움 될 수 없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1 2019.06.11
429 담안편지(426) - 무료함이라도 없앨려고 잡았던 책이 요삼일육선교회 129 2019.06.07
428 담안편지(425) - 누가 어딜 가자고 하면 요삼일육선교회 137 2019.06.04
427 담안편지(424) - The more you give, the more you get 요삼일육선교회 145 2019.05.31
426 담안편지(423) - 여전히 새벽기도 쟁탈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8 2019.05.28
425 담안편지(422) -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르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0 2019.05.24
424 담안편지(421) - 우표 30장을 매달 선교하는 마음으로 보낼께요 요삼일육선교회 155 2019.05.21
423 담안편지(420) - 저를 다시 살게 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7 2019.05.17
422 담안편지(419) - 다음 호부터는 집에서 받을 수 있겠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55 2019.05.14
421 담안편지(418) - 겨우 구할 수 있을까 말까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4 2019.05.10
420 담안편지(417) - 봄날이 교도소에도 찾아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5 2019.05.08
419 담안편지(416) - 이제 그만 울며 살고 싶습니다 (2) 요삼일육선교회 282 2019.05.03
418 담안편지(415) - 황량한 광야 같은 병상으로 보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1 2019.05.01
417 담안편지(414) - 얼라이언스 신학원에 합격하지 못한 것 요삼일육선교회 192 2019.04.29
416 담안편지(413) - 오지 말아야 했지만 요삼일육선교회 210 2019.04.26
415 담안편지(412) - 기쁜 소식이 있어 서신을 보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7 2019.04.24
414 담안편지(411) - 제게 직접 설교하시는 것으로 생각하고 요삼일육선교회 203 2019.04.22
413 담안편지(410) - 출소하여 할 일이 여럿이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77 2019.04.19
412 담안편지(409) - 4월호 표지에 있는 실타래를 보며 요삼일육선교회 215 2019.04.17
411 담안편지(408) - 새벽기도를 처음 마주하게 된 그때 요삼일육선교회 224 2019.04.15
410 담안편지(407) - 제 손에 쥔 것이 우표뿐이어서 요삼일육선교회 235 2019.04.12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