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47 - 아직도 남은 시간이 아니고 이제 남은 시간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8-03-22
담안편지247 - 아직도 남은 시간이 아니고 이제 남은 시간
  할렐루야! 안녕하십니까?
  그동안 잘 지내고 계시나요?
  어쩌다 보니 한 달에 한번을 의무적으로 소식을 보내는
  성의 없는 사람이 되고 말았네요.
   
  무술년 둘째 달도 이렇게 지나가고 있습니다.
  때로는 지루하고, 초조하고, 답답하기도 하지만
  생각해 보면 무술년 첫날을 엊그제 보낸 것 같은데
  어느새 세월을 느낄 여유도 없이 돌려놓을 수도 없는
  시간이 흘러 버렸다고 생각하니 조금은 허무하고 슬퍼지기도 합니다.
  속절없이 흘러가는 세월에 대한 아쉬움도 남고요.
   
  이 시간은 저에게는 내 생에 가장 소중하고 귀한 시간으로
  남들보다 수배 수십 배 값진 시간으로 승화시켜야 이후 남은 삶에서
  조금은 위로받을 수 있겠다는 생각 속에서 살아갑니다.
  저의 기도제목이기도 하고요.
 
  어떻게 하여야 하나님께 잘했다고 칭찬받는 시간을
  보낼 수 있을까를 고민하게 됩니다.
  만약 게으른 종이라고 하시면 어떻게 하나 걱정이 되기도 하고요.
  내가 머무르는 이 시간과 환경 속에서
  현실의 답을 찾고자 몸부림치는 나약한 모습의 나를 보기도 하고요.
  그래도 감사한 생활은 나의 가장 소중한 현실적 가치라는 신념을
  잃지 않고 살아가려고 합니다.
 
  매일매일 감사거리를 찾고 찾은 감사거리에
  감사를 고백하는 시간이 늘어나기를 바랍니다.
  아직도 남은 시간이 아니고 이제 남은 시간을 계산하며
  하나님께 맡기는 최고의 시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하루의 삶이 감사하면 일생의 삶이 기쁨이 되는 초석이 되리라는 믿음으로
  남은 10개월을 살아간다면 은혜와 축복의 시간을 주실 것이라 믿습니다.
 
  이렇게 한 달은 보냈으니 오는 한 달도 이렇게 보내렵니다.
  그러다 보면 주님이 준비된 날을 주시리라 믿으며
  이달의 인사는 여기서 줄이며 주님의 은혜와 축복이
  그곳에서 함께하시는 모든 분들께 임하시기를 기원합니다.
  2018. 2. 26  0 0 0 드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312 담안편지309 - 새벽기도가 저 철책선 넘어 이북동포들에게 요삼일육선교회 3 2018.08.17
311 담안편지308 - 목사님 도와주십시요! 요삼일육선교회 32 2018.08.13
310 담안편지307 - 출소할 때까지 어머님이 살아계실까? 요삼일육선교회 33 2018.08.10
309 담안편지306 - 화면을 바꿀 수 있는 에너지 요삼일육선교회 39 2018.08.08
308 담안편지305 - 만약 새벽기도를 만나지 않았더라면 요삼일육선교회 55 2018.08.06
307 담안편지304 - 돈과 권력, 음주가무에 휘둘리며 살지 모르니까 요삼일육선교회 72 2018.08.03
306 담안편지303 - 번개라도 맞은 듯한 강한 충격을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9 2018.08.01
305 담안편지302 - 대표 월간지가 진열대에 자태를 뽐내고 있어도 요삼일육선교회 76 2018.07.30
304 담안편지301 - 담안에 두루 퍼지고 있음을 증언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4 2018.07.27
303 담안편지300 - 내게 구하면 내가 행하리라 요삼일육선교회 78 2018.07.25
302 담안편지299 - 한 달동안 고민하다가 찾은 방법! 요삼일육선교회 76 2018.07.23
301 담안편지298 - 변화시키시려고 구치소로 보내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7 2018.07.20
300 담안편지297 - 그때보다 지금이 더 행복하다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6 2018.07.18
299 담안편지296 - 이곳도 여전히 새벽기도가 인기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6 2018.07.16
298 담안편지295 - 단비 같은 기쁨이 찾아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7 2018.07.13
297 담안편지294 - 정말 구원받을 수 있는지 캄캄해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9 2018.07.12
296 담안편지293 - 남편과 아들과 딸과 함께 나누는 모습을 그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7 2018.07.11
295 담안편지292 - 출소 후에도 새벽기도로 하루를 시작 요삼일육선교회 122 2018.07.10
294 담안편지291 - 표지에 신발 네 켤레를 보며 요삼일육선교회 151 2018.07.09
293 담안편지290 - 사랑으로 간섭하시는 주님을 느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0 2018.07.06
292 담안편지289 - 영어권 시민들이나 국민들이 접하게 되면 요삼일육선교회 191 2018.07.04
291 담안편지288 - 해산의 축복을 얻는 길 요삼일육선교회 170 2018.07.02
290 담안편지287 - “철문에 머리를 박고 죽으리라” 요삼일육선교회 148 2018.06.28
289 담안편지286 - 피고인에게 되돌아보고 알 수 있는 시간을 주고 싶었다 요삼일육선교회 140 2018.06.27
288 담안편지285 - 예전에는 오늘일까... 내일일까... 요삼일육선교회 180 2018.06.25
287 담안편지284 -「응답받는 기도」 말씀으로 은혜를 나누었습니다 미션퍼블릭 237 2018.06.22
286 담안편지283 - 살아갈 소망을 잃었을 때쯤 미션퍼블릭 216 2018.06.21
285 담안편지282 - 가난한 심령으로 눈물만이 앞서고 있습니다 미션퍼블릭 215 2018.06.19
284 담안편지281 - 어느 때보다 지금이 주님의 말씀이 필요합니다 미션퍼블릭 207 2018.06.15
283 담안편지280 - 이곳이 너무 평안하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미션퍼블릭 207 2018.06.11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