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47) - 아직도 남은 시간이 아니고 이제 남은 시간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8-03-22
담안편지(247) - 아직도 남은 시간이 아니고 이제 남은 시간
  할렐루야! 안녕하십니까?
  그동안 잘 지내고 계시나요?
  어쩌다 보니 한 달에 한번을 의무적으로 소식을 보내는
  성의 없는 사람이 되고 말았네요.
   
  무술년 둘째 달도 이렇게 지나가고 있습니다.
  때로는 지루하고, 초조하고, 답답하기도 하지만
  생각해 보면 무술년 첫날을 엊그제 보낸 것 같은데
  어느새 세월을 느낄 여유도 없이 돌려놓을 수도 없는
  시간이 흘러 버렸다고 생각하니 조금은 허무하고 슬퍼지기도 합니다.
  속절없이 흘러가는 세월에 대한 아쉬움도 남고요.
   
  이 시간은 저에게는 내 생에 가장 소중하고 귀한 시간으로
  남들보다 수배 수십 배 값진 시간으로 승화시켜야 이후 남은 삶에서
  조금은 위로받을 수 있겠다는 생각 속에서 살아갑니다.
  저의 기도제목이기도 하고요.
 
  어떻게 하여야 하나님께 잘했다고 칭찬받는 시간을
  보낼 수 있을까를 고민하게 됩니다.
  만약 게으른 종이라고 하시면 어떻게 하나 걱정이 되기도 하고요.
  내가 머무르는 이 시간과 환경 속에서
  현실의 답을 찾고자 몸부림치는 나약한 모습의 나를 보기도 하고요.
  그래도 감사한 생활은 나의 가장 소중한 현실적 가치라는 신념을
  잃지 않고 살아가려고 합니다.
 
  매일매일 감사거리를 찾고 찾은 감사거리에
  감사를 고백하는 시간이 늘어나기를 바랍니다.
  아직도 남은 시간이 아니고 이제 남은 시간을 계산하며
  하나님께 맡기는 최고의 시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하루의 삶이 감사하면 일생의 삶이 기쁨이 되는 초석이 되리라는 믿음으로
  남은 10개월을 살아간다면 은혜와 축복의 시간을 주실 것이라 믿습니다.
 
  이렇게 한 달은 보냈으니 오는 한 달도 이렇게 보내렵니다.
  그러다 보면 주님이 준비된 날을 주시리라 믿으며
  이달의 인사는 여기서 줄이며 주님의 은혜와 축복이
  그곳에서 함께하시는 모든 분들께 임하시기를 기원합니다.
  2018. 2. 26  0 0 0 드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376 담안편지(373) - 언약의 징표인 무지개만 바라보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 2019.01.23
375 담안편지(372) - 외롭고 소외된 자에게 이 월새기를 보내면 요삼일육선교회 18 2019.01.21
374 담안편지(371) - 목사님 부탁을 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0 2019.01.18
373 담안편지(370) - 감옥이 좋아요? 요삼일육선교회 43 2019.01.16
372 담안편지(369) - 올 한해 기억에 남고 잘한 일 요삼일육선교회 39 2019.01.14
371 담안편지(368) - 하나님과 함께할 수 있는 골든타임 요삼일육선교회 52 2019.01.11
370 담안편지(367) - 제 25살을 이곳에서만 보내게 되어서 요삼일육선교회 54 2019.01.09
369 담안편지(366) - 이곳이 나의 그릿 시냇가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8 2019.01.07
368 담안편지(365) - 다음 달이면 마흔 여섯이 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3 2019.01.04
367 담안편지(364) - 남편과 두 아들도 주님께서 쓰실 그날이 오리라 요삼일육선교회 82 2019.01.02
366 담안편지(363) - 포기보다 버티기에 익숙해야 한다 요삼일육선교회 99 2018.12.31
365 담안편지(362) - 이혼 후 번민하고 방황하던 저에게 요삼일육선교회 96 2018.12.28
364 담안편지(361) - 엄청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9 2018.12.26
363 담안편지(360) - 천국과 지옥을 오고 가는 것 요삼일육선교회 113 2018.12.24
362 담안편지(359) - 회수할 보장 없는 빚을 요삼일육선교회 114 2018.12.21
361 담안편지(358) - 첫눈 요삼일육선교회 122 2018.12.19
360 담안편지(357) - 숫돌 고난은 필수이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25 2018.12.17
359 담안편지(356) - 그분께서 저를 위해 준비하신 연단의 장 요삼일육선교회 137 2018.12.14
358 담안편지(355) - 이것이 새벽기도를 만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5 2018.12.12
357 담안편지(354) - 저희 집으로 받아보길 원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6 2018.12.10
356 담안편지(353) - 보석 세공사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8 2018.12.07
355 담안편지(352) - 애독자로 후원자로 조력자로 남을 것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9 2018.12.05
354 담안편지(351) - 월초에 손에 넣지 못한 형제들의 불평 요삼일육선교회 153 2018.12.03
353 담안편지(350) - 월간새벽기도 서적 받아 볼 수 있는지요? 요삼일육선교회 164 2018.11.30
352 담안편지(349) - 매일 새벽기도를 읽고 필사하면서 요삼일육선교회 176 2018.11.28
351 담안편지(348) - 교회는 주일마다 다니던 날라리 집사! 요삼일육선교회 185 2018.11.26
350 담안편지(347) - 이제야 알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8 2018.11.23
349 담안편지(346) - 이 교도소에 100권의 수량이 배정되었지만 요삼일육선교회 162 2018.11.21
348 담안편지(345) - 월새기가 없어서 당황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3 2018.11.19
347 담안편지(344) - 죄책감이 쌓여가는 중이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3 2018.11.16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