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80) - 이곳이 너무 평안하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8-06-11
담안편지(280) - 이곳이 너무 평안하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편지 감사합니다
  이번 달 유독 저의 기결 방에 적은 수가 배정되어 볼 수가 없었거든요.
  6월호부터는 제 앞으로 구독해서 보기로 결정했습니다.
  제가 지금은 추가 재판이 진행 중이라 교도소 이송 전입니다.
  교도소에서 지내야 할 시간이 꽤 오래 주어졌습니다.
  그만큼 저의 죄가 클 뿐더러, 저의 교만과 아집과 감사할 줄 모르는 죄성을
  하나님 앞에 온전히 내놓고 용서받고 치유받아
  깨끗해지기까지의 시간도 그만큼 필요하며,
  다시는 그 어떤 유혹과 환경이 저를 흔들지 못하도록
  믿음의 뿌리를 깊게 깊게 단단히 내려야 할 시간 또한 그만큼이어야 하는가 봅니다.
   
  가족들에겐 최대한 부탁을 자제하는 중이라,
  교도소로 이송되어 공장 근로를 통해 돈을 벌기까지는
  월 만 원이 제 형편임을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 앞으로는 한 권만 보내주시면 되고
  나머지는 다른 분들이 읽어보실 수 있도록 하시면 될 것 같아요.
  이곳의 특성상 모두 보내주시면 다른 사람들한테 나눠줄 수가 없습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이곳은 제게 은혜의 자리가 되었습니다.
  이제야 제 삶의 중심이 잘못되었다는 것을 알았고,
  하나님보다 사람들의 인정과 사랑에 더 갈급했었음을 깨달았습니다.
  지금은 매일 하나님과 교제하며, 성령님과 의논해 가는 습관(?)을 들이고 있습니다.
   
  이곳도 엄연히 사람들의 관계를 맺으며 살아가는 사회라
  사소한 일들에서 훈련시키시는 하나님의 간섭하심을 느낍니다.
  사람들의 칭찬과 인정받음에서 자유로워지니 어찌 이리 여유 있고 웃음이 나는지...
  어느 때에는 가족들에게 미안할 정도로, 피해자들에게 미안할 정도로
  이곳이 너무 평안하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말씀을 받으며, 월새기를 통한 하나님의 메세지를 마음에 기록하며,
  제가 만들어 놓은 저의 이미지가 아닌 하나님이 계획하신 저의 본 모습으로
  (그게 무엇인지 아직 깨닫지 못했지만... ^^) 다시 태어나겠습니다.
   
  월새기에 나와 있는 계좌로 입금을 이곳에다가 요청해야 합니다.
  아마 며칠은 걸리겠지요. 제 이름을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또... 가끔 기억이 나시면 이번에는 꼭... 새사람이 되게 해달라고 기도해주세요.
  여러분들의 사역에 하나님이 함께하심이 분명하니 너무 부럽습니다.
  제 주변에도 월새기를 통한 하나님의 말씀에 갈급해 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하나님께 참 감사하시죠? ^^
  더욱 힘내시고 평안하시기를 기도드립니다.
  우리 다 같이 샬롬! 
  2018. 5. 16. 수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358 담안편지(355) - 이것이 새벽기도를 만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 2018.12.12
357 담안편지(354) - 저희 집으로 받아보길 원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 2018.12.10
356 담안편지(353) - 보석 세공사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3 2018.12.07
355 담안편지(352) - 애독자로 후원자로 조력자로 남을 것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6 2018.12.05
354 담안편지(351) - 월초에 손에 넣지 못한 형제들의 불평 요삼일육선교회 44 2018.12.03
353 담안편지(350) - 월간새벽기도 서적 받아 볼 수 있는지요? 요삼일육선교회 56 2018.11.30
352 담안편지(349) - 매일 새벽기도를 읽고 필사하면서 요삼일육선교회 60 2018.11.28
351 담안편지(348) - 교회는 주일마다 다니던 날라리 집사! 요삼일육선교회 78 2018.11.26
350 담안편지(347) - 이제야 알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7 2018.11.23
349 담안편지(346) - 이 교도소에 100권의 수량이 배정되었지만 요삼일육선교회 66 2018.11.21
348 담안편지(345) - 월새기가 없어서 당황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1 2018.11.19
347 담안편지(344) - 죄책감이 쌓여가는 중이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8 2018.11.16
346 담안편지(343) - 주님의 이름으로 축하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4 2018.11.14
345 담안편지(342) - 제가 여기 있는 동안만이라도 요삼일육선교회 93 2018.11.12
344 담안편지(341) - 처음 만났던 2017년 7월 월새기부터 요삼일육선교회 101 2018.11.09
343 담안편지(340) - 세상에 그냥 살았었다면 요삼일육선교회 111 2018.11.07
342 담안편지(339) - 복음 한류의 선봉이 될 날을 기원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2 2018.11.05
341 담안편지(338) - 하나님과 사랑에 빠져 살아가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7 2018.11.02
340 담안편지(337) - 제 마음을 아프게 찌르기 시작하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3 2018.10.31
339 담안편지(336) - 입고 나갈 만기 출소복이 없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8 2018.10.29
338 담안편지(335) - 기어코 새벽기도를 제 손에 넣을 테니... 요삼일육선교회 153 2018.10.26
337 담안편지(334) - 살면서 언제가 가장 행복했나요? 요삼일육선교회 136 2018.10.24
336 담안편지(333) - 예수님을 믿는다는 한 가지로 요삼일육선교회 157 2018.10.22
335 담안편지(332) - 일상의 삶을 추구하는 성도가 되기를 다짐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3 2018.10.19
334 담안편지(331) - 그날도 계절처럼 어김없이 다가올 것 요삼일육선교회 173 2018.10.15
333 담안편지(330) - 이번은 저에게 전의 징계와 달랐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1 2018.10.12
332 담안편지(329) - 막 신앙생활을 한 초심자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2 2018.10.10
331 담안편지(328) - 월간새벽기도를 보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8 2018.10.08
330 담안편지(327) - 형제들이 많이 기다리고 있어요 요삼일육선교회 194 2018.10.05
329 담안편지(326) - 하나님 앞에 고꾸라졌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45 2018.10.04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