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98) - 변화시키시려고 구치소로 보내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8-07-20
담안편지(298) - 변화시키시려고 구치소로 보내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매일 새벽시간을 월새기와 함께하는 죄인입니다.
  罪人이라는 의미를 꼭 세상 법을 어기는 사람이 아니라
  원죄를 가진 우리 인간이라고 생각하며 매일을 회개하며 살겠다고
  다짐하며 회개기도를 하며 살아왔지만 막상 세상 법 때문에
  현실과 격리된 생활을 하게 되면서 많은 가르침을 갖게 되었습니다.
 
  특히 세상과 격리된 삶도 교만과 자만으로 씌워져
  모든 것이 나의 능력과 지식으로 이루어졌다고 여기면서
  주님의 사랑은 뒤로 미루어 왔었는데 그러한 나를 변화시키시려고
  주님께서 저를 이곳 00구치소로 보내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특히 이곳에서 접하게 된 월간새벽기도를 통해 막연히 알고 있었거나
  잘 안다고 허세를 부렸다는 어리석음을 깨우쳤습니다.
  이제 변화를 통해 제 삶의 목적을 주 하나님의 목적과 계획
  그리고 뜻에 따라 살도록 일깨워 새사람으로 거듭나게 해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이곳에 오기 전에 사업이 망가져 지속적인 후원이 될지는 미지수이지만
  형편이 되는대로 계속 후원을 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또한 목사님께서 가지고 계시는 월새기의 영어판 발행과
  선교목표가 이루어지도록 주님의 인도와 허락이 있기를 기도하겠습니다.
 
  우선 1개월분의 후원을 해드립니다.
  ‘000’으로 입금시켰습니다. (10권, 10,000원)
  혹시 3월호가 있다면 제가 꼭 보고 싶은 이사야서 40~44장 부분을 봤으면 하오니
  보내주실 수 있으신지요? 간청하옵니다.
 
  아울러 제가 이곳에서 마음으로 받아들인
  일제강점기에 신사참배를 거부하시다 옥에 갇혔던
  안이숙 사모님의 책 ‘그럴 수도 있지’라는 책에 실렸던
  ‘실수’라는 시를 보내드립니다.
   
  < 실 수 >  -안이숙-
 
  실수는 누구나 하는 거예요
  실수하지 않는 인간은 세상에 없어요
  세상을 산다는 것은 실수라는 언덕을 오르는 거예요
 
  실수를 꼬집어내면 죄가 되고
  실수를 재미있게 받아들이면 총명이 돼요
  실수를 통해 배움을 사고
  깨달으면 지혜 있는 자가 돼요
 
  실수는 음식의 양념 같은 것이라 말할까요?
  적으면 싱겁고 지나치면 거절당하듯이
  우리 삶에도 실수라는 양념이 필요하지요
 
  실수는 너도나도 누구나가 하는 것이니
  실수에 실망하지 마세요
  실수는 발판을 딛고 올라가
  뛰어넘는 배움의 도약대라고 말할까요?
 
  그렇지만 실수를 습관화하고
  배움이 없고 회개가 없으면
  가룟 유다처럼 되는 것이고
 
  실수를 통회하고 그것을 딛고 올라서면
  시몬 베드로 같이 되는 거예요 
   
  이 시가 월새기에 실려서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변화시켰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항상 깊은 회개와 깨달음, 그리고 성령을 만날 수 있게 인도해주시는
  목사님의 감명 깊은 말씀을 책에서나마 접할 수 있음을 감사드리며
  더욱 큰 은혜와 축복으로 뜻하신 바를 이루시기를 기도합니다.
  2018. 6. 18  00구치소에서  0 0 0 드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361 담안편지(358) - 첫눈 요삼일육선교회 3 2018.12.19
360 담안편지(357) - 숫돌 고난은 필수이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8 2018.12.17
359 담안편지(356) - 그분께서 저를 위해 준비하신 연단의 장 요삼일육선교회 23 2018.12.14
358 담안편지(355) - 이것이 새벽기도를 만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4 2018.12.12
357 담안편지(354) - 저희 집으로 받아보길 원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8 2018.12.10
356 담안편지(353) - 보석 세공사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4 2018.12.07
355 담안편지(352) - 애독자로 후원자로 조력자로 남을 것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2 2018.12.05
354 담안편지(351) - 월초에 손에 넣지 못한 형제들의 불평 요삼일육선교회 59 2018.12.03
353 담안편지(350) - 월간새벽기도 서적 받아 볼 수 있는지요? 요삼일육선교회 70 2018.11.30
352 담안편지(349) - 매일 새벽기도를 읽고 필사하면서 요삼일육선교회 74 2018.11.28
351 담안편지(348) - 교회는 주일마다 다니던 날라리 집사! 요삼일육선교회 92 2018.11.26
350 담안편지(347) - 이제야 알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6 2018.11.23
349 담안편지(346) - 이 교도소에 100권의 수량이 배정되었지만 요삼일육선교회 79 2018.11.21
348 담안편지(345) - 월새기가 없어서 당황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4 2018.11.19
347 담안편지(344) - 죄책감이 쌓여가는 중이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5 2018.11.16
346 담안편지(343) - 주님의 이름으로 축하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9 2018.11.14
345 담안편지(342) - 제가 여기 있는 동안만이라도 요삼일육선교회 105 2018.11.12
344 담안편지(341) - 처음 만났던 2017년 7월 월새기부터 요삼일육선교회 116 2018.11.09
343 담안편지(340) - 세상에 그냥 살았었다면 요삼일육선교회 125 2018.11.07
342 담안편지(339) - 복음 한류의 선봉이 될 날을 기원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4 2018.11.05
341 담안편지(338) - 하나님과 사랑에 빠져 살아가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8 2018.11.02
340 담안편지(337) - 제 마음을 아프게 찌르기 시작하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5 2018.10.31
339 담안편지(336) - 입고 나갈 만기 출소복이 없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1 2018.10.29
338 담안편지(335) - 기어코 새벽기도를 제 손에 넣을 테니... 요삼일육선교회 175 2018.10.26
337 담안편지(334) - 살면서 언제가 가장 행복했나요? 요삼일육선교회 149 2018.10.24
336 담안편지(333) - 예수님을 믿는다는 한 가지로 요삼일육선교회 171 2018.10.22
335 담안편지(332) - 일상의 삶을 추구하는 성도가 되기를 다짐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7 2018.10.19
334 담안편지(331) - 그날도 계절처럼 어김없이 다가올 것 요삼일육선교회 184 2018.10.15
333 담안편지(330) - 이번은 저에게 전의 징계와 달랐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4 2018.10.12
332 담안편지(329) - 막 신앙생활을 한 초심자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6 2018.10.10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