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317) - 하나님 말씀대로 안 살아서 죄송합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8-09-07
담안편지(317) - 하나님 말씀대로 안 살아서 죄송합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현재 00구치소에 수감 중인 000입니다.
  2018년 3월 말에 구속되어 현재 사기(무전취식, 폭행) 등으로 1심 재판 중입니다.
 
  노숙자 생활하면서 그동안 구치소와 교도소를 제집 드나들 듯이
  가정이 붕괴된 이후 몇 년간 귀신에 홀린 삶을 살고 있고
  현재도 마찬가지 술만 입에 대면 계속 반복적인 행동으로
  이같이 후회하는 삶을 살고 있습니다.
 
  제 자신이 다른 사람보다 자격지심이 강해서 그런지
  그동안 감옥생활하면서도 자책감도 모르고
  세상의 때가 묻을 대로 묻어
  양심의 가책을 모를 정도로 무뎌진 제 마음이
  어느 순간 갑자기 왜 이러는지 요즘 자꾸 눈물이 나오고
  지나온 제 삶을 뒤돌아보며 후회를 많이 하게 됩니다.
 
  저는 00년생 올해 00세입니다.
  어려서 부모님께서 사고로 일찍 돌아가신 후
  다니던 교회를 떠나 지금까지 하나님을 잊고 살았고
  어려서 봐왔던 교회 다니는 어른들의 모습을 보고
  큰 충격을 받고 나서는 교회와 멀리하게 되었습니다.
 
  앞전 수감생활 할 때만해도 여기서 종교집회에 참석도 안했고
  성경책은 쳐다보지도 않았습니다.
  이번에 구속된 이후 왜 그러는지 제 자신도 모르게
  전처럼 생각 없이 씩씩하게 살던 징역생활이 너무 힘들고
  이 안에서도 소외감을 느끼고 자주 자살하고 싶은 마음이 생깁니다.
 
  그냥 세상살이의 회의감이 순간순간 제 마음으로 와닿고
  방에서 동료들은 범죄 얘기만 하게 되고
  전에는 이런 얘기도 한 귀로 듣고 흘렸는데
  지금은 모두 소음으로 들리고 TV 소리조차 듣기가 싫을 정도로
  견디기 힘들어 일부러 사고 쳐서 징벌방에 와 있습니다.
 
  어릴 때 부모님께서 데려갔었던 기도원에 기도굴이 생각났습니다.
  아무도 없고 저 혼자 독방에 있다 보니
  갑자기 눈물이 펑펑 흘렀습니다.
  무슨 설움이 많은지 한동안 소리내어 울다
  저도 모르게 하나님 말씀대로 안 살아서 죄송합니다. 라는 말이 나왔습니다.
 
  다행히 담당 주임님께서도 예수 믿는 분이시라
  저에게 성경책과 새벽기도 7월호 책을 주셔서 읽으며
  감동을 받고 이렇게 편지를 드립니다.
  제가 몇 년간 허송세월을 살았습니다만 이번이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출소 후에는 꼭 예수 믿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 출소 후에 저도 후원자가 되겠습니다. 8월호 부탁드리겠습니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376 담안편지(373) - 언약의 징표인 무지개만 바라보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 2019.01.23
375 담안편지(372) - 외롭고 소외된 자에게 이 월새기를 보내면 요삼일육선교회 18 2019.01.21
374 담안편지(371) - 목사님 부탁을 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0 2019.01.18
373 담안편지(370) - 감옥이 좋아요? 요삼일육선교회 43 2019.01.16
372 담안편지(369) - 올 한해 기억에 남고 잘한 일 요삼일육선교회 39 2019.01.14
371 담안편지(368) - 하나님과 함께할 수 있는 골든타임 요삼일육선교회 52 2019.01.11
370 담안편지(367) - 제 25살을 이곳에서만 보내게 되어서 요삼일육선교회 54 2019.01.09
369 담안편지(366) - 이곳이 나의 그릿 시냇가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8 2019.01.07
368 담안편지(365) - 다음 달이면 마흔 여섯이 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3 2019.01.04
367 담안편지(364) - 남편과 두 아들도 주님께서 쓰실 그날이 오리라 요삼일육선교회 82 2019.01.02
366 담안편지(363) - 포기보다 버티기에 익숙해야 한다 요삼일육선교회 99 2018.12.31
365 담안편지(362) - 이혼 후 번민하고 방황하던 저에게 요삼일육선교회 96 2018.12.28
364 담안편지(361) - 엄청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8 2018.12.26
363 담안편지(360) - 천국과 지옥을 오고 가는 것 요삼일육선교회 112 2018.12.24
362 담안편지(359) - 회수할 보장 없는 빚을 요삼일육선교회 113 2018.12.21
361 담안편지(358) - 첫눈 요삼일육선교회 122 2018.12.19
360 담안편지(357) - 숫돌 고난은 필수이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25 2018.12.17
359 담안편지(356) - 그분께서 저를 위해 준비하신 연단의 장 요삼일육선교회 137 2018.12.14
358 담안편지(355) - 이것이 새벽기도를 만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5 2018.12.12
357 담안편지(354) - 저희 집으로 받아보길 원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4 2018.12.10
356 담안편지(353) - 보석 세공사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8 2018.12.07
355 담안편지(352) - 애독자로 후원자로 조력자로 남을 것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9 2018.12.05
354 담안편지(351) - 월초에 손에 넣지 못한 형제들의 불평 요삼일육선교회 153 2018.12.03
353 담안편지(350) - 월간새벽기도 서적 받아 볼 수 있는지요? 요삼일육선교회 164 2018.11.30
352 담안편지(349) - 매일 새벽기도를 읽고 필사하면서 요삼일육선교회 176 2018.11.28
351 담안편지(348) - 교회는 주일마다 다니던 날라리 집사! 요삼일육선교회 185 2018.11.26
350 담안편지(347) - 이제야 알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7 2018.11.23
349 담안편지(346) - 이 교도소에 100권의 수량이 배정되었지만 요삼일육선교회 162 2018.11.21
348 담안편지(345) - 월새기가 없어서 당황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3 2018.11.19
347 담안편지(344) - 죄책감이 쌓여가는 중이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3 2018.11.16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