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365) - 다음 달이면 마흔 여섯이 됩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9-01-04
담안편지(365) - 다음 달이면 마흔 여섯이 됩니다
  샬롬, 주님 안에서 평안의 인사를 드립니다.
  답장이 조금 늦었네요.
  성경책과 더불어 편지까지 보내 주신 것 잘 받았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성경은 꼭 필요한 사람들에게 전달했습니다.
 
  저는 다음 달이면 마흔 여섯이 됩니다.
  0년 징역을 받았는데 8개월이면 끝이 나네요.
  세상 사람들은 0년 동안 갇혀 지낸 저를 불쌍하게 보겠지만
  거룩하신 하나님께서 거룩함을 사모하는 간절한 마음을 주셔서
  0년 동안 죄가 무엇이고 얼마나 끔찍한 것인지 철저하게 훈련시켜 주셨습니다.
 
  성경을 읽어도 깨달음이 둔한 저에게
  신앙의 대선배님들이 쓰신 좋은 책들을 통해
  성경 전체에 흐르는 복음이라는 생명수를 맛보게 됐고
  40여 년간 흔들리면서 살았던 제가 구원의 확신과 더불어
  유일한 진리이신 주 예수님의 빛을 목표로
  한 방향으로 묵묵히 걸어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요즘은 웨스트민스터 소요리 문답을 공부하고 있는데
  사실 저는 소요리 문답이 있는 줄 몰랐습니다.
  누군지 모르는 출소자가 놓고 간 책을 우연히 보게 되었고
  '이 책은 보물이다' 라는 생각이 들어 읽기 시작했는데
  체계적인 교리교육 덕분에 성경의 진리를 다른 사람들에게
  정확하게 설명해 줄 수 있는 능력이 매일매일 자라고 있습니다.
 
  그리고 또한 월새기도 잘 보고 있습니다.
  월새기와 비슷한 책들이 있기는 한데
  월새기 만큼 성경을 풍성하게 설명하는 책은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지금도 충분히 성경의 진리들을 선포하고 계시지만
  하나님의 거룩하심과 인간의 철저히 부패한 죄성에 대해서
  더 강력하게 선포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주 하나님의 거룩하심을 더욱더 사모하시는 사역이 되시기를 기도하며
  책에 있는 좋은 글귀로 두서없는 편지 마무리하겠습니다.
   
  성도가 이 세상에서 가장 피해야 할 것이 있다면,
  그것은 가난이나 불행, 어려움 같은 게 아니라 ‘죄’일 것입니다.
  세상의 일반적인 생각은 가난과 불행과 어려움을 피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죄를 택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 믿는 성도들은 다른 원리로 사는 사람들입니다.
  우리는 가난과 불행과 어려움을 피하려고 악을 행하는 게 아니라
  반대로 죄를 피하기 위해 가난과 불행과 어려움을 당하는 자들입니다.
 
  죄를 피하려고 하나님 편에 서는, 하나님께로 피하는 존재입니다.
  설령 못 먹고, 못 입고, 다 망하고, 다 빼앗기고, 어디 가서 노예로 살지언정,
  또 나의 모든 명예가 더럽혀지고, 가족도 날 버리고,
  심지어는 목숨까지 잃을지언정 우리 삶의 원리를
  ‘주여, 내 영혼이 주님 품 안에서 안전히 거하옵나이다’라고 고백하며
  성도로서의 정체성을 지키는 것입니다.
  00에서  0 0 0 올림
   
  P.S 이 안에서 작업을 하며 약간의 돈을 모은 게 있습니다.
  크진 않지만 후원을 하고 싶어 신청을 했습니다.
  어두운 곳에 복음전파를 위해 힘써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432 담안편지(429) - 아들과 함께 공유하고 싶은 부분은 요삼일육선교회 9 2019.06.18
431 담안편지(428) - 누구에게 짐이 아닌, 덤이 되어 요삼일육선교회 30 2019.06.14
430 담안편지(427) - 이리도 감사하고 이리도 도움 될 수 없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4 2019.06.11
429 담안편지(426) - 무료함이라도 없앨려고 잡았던 책이 요삼일육선교회 55 2019.06.07
428 담안편지(425) - 누가 어딜 가자고 하면 요삼일육선교회 63 2019.06.04
427 담안편지(424) - The more you give, the more you get 요삼일육선교회 76 2019.05.31
426 담안편지(423) - 여전히 새벽기도 쟁탈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3 2019.05.28
425 담안편지(422) -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르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6 2019.05.24
424 담안편지(421) - 우표 30장을 매달 선교하는 마음으로 보낼께요 요삼일육선교회 91 2019.05.21
423 담안편지(420) - 저를 다시 살게 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6 2019.05.17
422 담안편지(419) - 다음 호부터는 집에서 받을 수 있겠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01 2019.05.14
421 담안편지(418) - 겨우 구할 수 있을까 말까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1 2019.05.10
420 담안편지(417) - 봄날이 교도소에도 찾아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5 2019.05.08
419 담안편지(416) - 이제 그만 울며 살고 싶습니다 (2) 요삼일육선교회 186 2019.05.03
418 담안편지(415) - 황량한 광야 같은 병상으로 보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6 2019.05.01
417 담안편지(414) - 얼라이언스 신학원에 합격하지 못한 것 요삼일육선교회 132 2019.04.29
416 담안편지(413) - 오지 말아야 했지만 요삼일육선교회 155 2019.04.26
415 담안편지(412) - 기쁜 소식이 있어 서신을 보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2 2019.04.24
414 담안편지(411) - 제게 직접 설교하시는 것으로 생각하고 요삼일육선교회 145 2019.04.22
413 담안편지(410) - 출소하여 할 일이 여럿이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33 2019.04.19
412 담안편지(409) - 4월호 표지에 있는 실타래를 보며 요삼일육선교회 157 2019.04.17
411 담안편지(408) - 새벽기도를 처음 마주하게 된 그때 요삼일육선교회 176 2019.04.15
410 담안편지(407) - 제 손에 쥔 것이 우표뿐이어서 요삼일육선교회 175 2019.04.12
409 담안편지(406) - ‘봄’의 출산을 지켜보다가 요삼일육선교회 162 2019.04.10
408 담안편지(405) - “예수 믿고 큰 인물”이 되는 그날까지 요삼일육선교회 168 2019.04.08
407 담안편지(404) - 죗값을 치르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8 2019.04.05
406 담안편지(403) - 매달 월새기 책자를 받아볼 수 있다는 것 요삼일육선교회 194 2019.04.03
405 담안편지(402) - 고난을 겪고 있는 가족들에게 요삼일육선교회 182 2019.04.01
404 담안편지(401) - 지난 죄를 다시 돌아보지 않으시겠다는 말씀 요삼일육선교회 178 2019.03.29
403 담안편지(400) - 감당할 수 있는 고난만을 주시니까 요삼일육선교회 200 2019.03.27

update